19대대선

치솟던 농산물 ETF, 곡물 재고 증가로 '시들'

입력 2016-07-22 18:51:17 | 수정 2016-07-23 01:53:56 | 지면정보 2016-07-23 A14면
TIGER농산물, 한달간 12% ↓
달러 강세로 농산물값 떨어져
라니냐 등 따라 반등 가능성도
달러 강세와 곡물 재고량 증가로 국제 농산물 가격 오름세가 꺾이면서 상반기까지 짭짤한 수익을 올렸던 농산물펀드가 고전하고 있다.

22일 밀 옥수수 등 여러 농산물에 분산 투자하는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TIGER 농산물선물(H)’은 전날보다 0.32% 내린 6275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상반기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7285원(6월9일)까지 상승했지만 지난달 말부터 내림세로 전환된 뒤 최근 한 달간 12% 하락했다. ‘KODEX 콩선물(H)’도 이날 0.51%, 한 달간 10% 떨어졌다. ‘신한 옥수수 선물 ETN(H)’은 이날 1.7%, 한 달간 16% 내렸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달러 가치가 강세를 보이면서 보통 달러 가치와 반대로 움직이는 국제 농산물 가격이 떨어진 영향이다.

국내 농산물펀드의 최근 한 달 수익률도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에 설정된 농산물펀드 8개의 한 달 평균 수익률은 -6.12%를 기록했다. 홍춘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가능성이 연말을 전후해 부각될 여지가 있고 국제 유가의 조정 가능성도 높은 만큼 곡물 가격이 반등하더라도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달러가 강세였던 2014년 하반기에도 곡물 가격이 급락했다는 설명이다. 유가가 내리면 바이오디젤 수요가 감소해 농산물 가격이 더 하락할 수도 있다.

반면 가을부터 라니냐(La Nina: 태평양 수온이 평균보다 낮아지는 현상) 가능성과 최근 가격이 하락한 농산물을 싼값에 사들이려는 수요가 있다는 점에 비춰볼 때 곡물 가격이 다시 급등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적지 않다. 이경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라니냐로 작황이 악화되면 저가 매집 수요가 몰려 가격이 크게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