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베트남법인 지분 100% 인수…글로벌 경쟁력 강화

입력 2016-07-22 11:29:01 | 수정 2016-07-22 11:29:01
대한전선이 베트남 법인의 경영권을 100% 확보하고, 세계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대한전선은 2005년 합작 설립한 베트남 법인 TSC(Taihan Sacom Cable)의 잔여 지분(30%)을 전량 인수해 단독투자 법인으로 새롭게 출범한다고 22일 밝혔다. 법인명은 TSC에서 TCV(Taihan Cable Vina)로 변경하며, 최진용 대한전선 사장이 의장직을 맡는다.

최진용 사장은 "베트남 경제와 전력 시장의 성장 잠재력, 지리적 이점 등을 고려해 베트남을 세계 시장 대응을 위한 전략적 요충지로 낙점했다"며 "신규 설비 및 기술에 적극 투자해 당진공장을 잇는 제2의 글로벌 생산기지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15년 기준 3600만달러 수준인 연매출을 2020년까지 1억9000만달러로 끌어올려 명실상부한 글로벌 법인으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베트남은 주변국들의 투자 증가로 인해 전력 및 통신망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 동남아시아 뿐 아니라 호주 인도 중동 등 주요 전력 시장과 인접해 있어 해당
지역의 발주 물량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대한전선은 TCV의 경쟁력 확대와 사업 고도화를 위해 초고압케이블과 증용량 가공선 등 고수익 제품에 대한 공장 설비 투자를 계획 중이다. 당진공장에서 원자재를 조달해 품질 안정성을 도모하고, 대한전선의 고도화된 기술력과 영업력을 지원할 방침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베트남 TCV 지분의 성공적인 인수와 동시에, 사우디 전력기기 공장 신설에 대해서도 합작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글로벌 거점 확보에 가시적인 성과가 이어지고 있다"며 "당진공장, TCV(베트남), M-TEC(남아프리카공화국), 사우디 전력기기 공장으로 이어지는 사각 구도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