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부산행' 흥행으로 본업 경쟁력 회복…투자의견·목표가↑"-유안타

입력 2016-07-21 08:07:55 | 수정 2016-07-21 08:10:31
유안타증권은 21일 NEW에 대해 영화 '부산행'의 흥행으로 국내 영화투자배급업 경쟁력이 회복될 수 있다며 투자의견을 기존 '매수'에서 '강력 매수'로, 목표주가를 기존 1만9000원에서 2만5000원으로 올려잡았다.

박성호 연구원은 "NEW와 쇼박스는 국내 영화시장에서 매년 8~11편 수준의 한국영화 투자·배급을 진행하고 있고, 한중 공동제작 중국영화 프로젝트가 잠재 성장동력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며 "자기자본 규모도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그러나 쇼박스가 지난해 '암살', '사도', '내부자들'을 성공시키면서 역대 최대 실적인 영업이익 144억원(별도기준)을 올린데 반해 NEW는 '대호'의 참패로 역사상 최악의 실적인 영업적자 6억원을 기록했다"며 "올 상반기에도 쇼박스 흥행강세, NEW의 흥행부진 기조는 지속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NEW가 내놓은 '부산행'이 올해 7~8월 유력한 천만영화로 꼽히면서 쇼박스와의 격차를 축소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는 "NEW의 사전제작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일반적인 천만영화 수준의 수익을 거둔 것으로 추정한다"며 "'부산행'이 천만영화 후보로 떠오르고 있고, 올 12월 영화 '더킹'이 개봉될 것임을 감안하면 올해 NEW의 순이익은 쇼박스와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따라 NEW의 시가총액이 쇼박스와 유사한 수준으로 상승할 것이란 관측이다.

박 연구원은 "목표주가 2만5000원은 올해 예상 주당순자산가치(BPS) 5027원에 목표 주가순자산비율(PBR) 5배를 적용해 산출한 것"이라며 "목표 PBR 5배는 쇼박스가 지난해 중에 기록했던 PBR의 최상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부산행'이 예상대로 천만영화가 된다면 NEW의 국내 영화투자배급업 경쟁력에 대한 신뢰가 회복될 것"이라며 "내년에 최소 2편의 한중 공동제작 중국영화를 준비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482.9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엔지켐생명... +2.68%
SK하이닉스 -3.11% KG ETS +1.60%
SK가스 -0.11% 툴젠 -0.25%
SK디앤디 +0.54% 청담러닝 -0.33%
LG디스플레... -0.52% 주성엔지니... -2.36%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7%
넷마블게임... +4.13%
삼성에스디... -0.53%
LG전자 +0.67%
삼성전기 -3.2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1%
셀트리온헬... -3.96%
펄어비스 +5.42%
신라젠 +0.40%
파라다이스 +1.4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6.12%
엔씨소프트 +1.34%
넷마블게임... +4.13%
현대차 +0.67%
기아차 +4.6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코오롱생명... +6.40%
게임빌 +3.94%
모두투어 -0.35%
이엔에프테... +1.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