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주식 팔아 가로채고…수십억 빌려 잠적

입력 2016-07-13 18:21:36 | 수정 2016-07-14 05:07:20 | 지면정보 2016-07-14 A25면
갈수록 대담해지는 증권사 금융사고

상반기 7건 97억원 피해
금감원 "감사시스템 집중 점검"
올 들어 주요 증권사 직원들이 투자자의 돈을 가로챈 금융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예년에 비해 건당 사고 금액이 커졌다는 게 금융당국의 분석이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금융투자부문에서 발생한 금융사고는 7건이며 사고 피해 규모는 97억원가량으로 집계됐다. 사기가 84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횡령(1억4000만원), 금품수수(70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상반기 보고된 증권사 금융사고 7건 중 2건이 NH투자증권에서 발생했다. 해당 증권사의 A부부장은 2012년 골드바를 싸게 구입해주겠다며 고객에게 32억원을 받아 중개업자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중개업자가 잠적해 A부부장은 올해 정직 6개월 처분을 받았다. 사기 혐의로 민사 및 형사소송이 진행 중이다. 같은 증권사 B과장은 고객 계좌에서 임의로 8400만원 상당 주식을 팔아 유용한 것이 적발돼 횡령 혐의로 징계면직됐다.

한국투자증권에서는 20억원 규모의 사기사고가 발생했다. 일선 지점 C차장이 관리 중인 고객 20명에게 20억원의 자금을 빌린 뒤 잠적했다. 지난달 한국투자증권은 자체 감사를 벌여 해당 직원을 검찰에 고발 조치했다.

또 다른 증권사 일선 지점에서 근무하는 주임급 사원이 같은 회사 직원 6명에게 월 5%의 배당금을 약속하고 7억원을 받은 뒤 5억원가량을 되돌려주지 않은 일도 있었다. 이 직원은 사기 혐의로 고발됐으며 소속 회사로부터 면직처분을 받았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금융투자회사 직원들이 투자자나 동료 직원의 자금을 빼돌리는 등의 사고가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금융투자회사에서 임직원 교육이 제대로 이뤄지는지, 자체 감사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12.5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5% 한프 +2.39%
현대산업 -1.26% 인트론바이... +14.97%
SK가스 +1.31% JYP Ent. +0.20%
SK디앤디 +0.11% 코디엠 -0.82%
SK하이닉스 +2.54% 씨젠 +0.3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0%
POSCO 0.00%
신한지주 0.00%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00%
CJ E&M 0.00%
에스엠 0.00%
뉴트리바이... 0.00%
홈캐스트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