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삼성전자가 몰고온 우선주 '훈풍'

입력 2016-07-12 18:44:51 | 수정 2016-07-13 01:49:48 | 지면정보 2016-07-13 A23면
삼성전자우, 배당확대 기대로 상승세
LG화학·NH증권·대교 우선주 등 주목
삼성전자의 실적 향상에 따른 배당 확대 기대가 커지면서 삼성전자 우선주가 주목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 우선주뿐만 아니라 실적 개선과 더불어 유보율이 높은 종목 중 거래량이 많고 보통주와의 가격 차이가 큰 우선주의 매력이 높다고 평가한다.

12일 삼성전자 우선주는 2.14% 내린 119만원에 장을 마쳤다. 지난 5일 연중 최고가(122만8000원)를 찍은 후 숨고르기 중이다. 지난 7일 삼성전자가 2분기 깜짝 실적을 내놓은 후 기관투자가들은 연일 순매수 중이다. 4거래일간 기관이 426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올해 연간 영업이익에 대한 눈높이도 올라간 만큼 배당도 늘 수 있다는 기대에 매수세가 몰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우선주는 의결권이 없는 대신 배당을 더 받거나 기업이 청산될 때 재산을 먼저 분배받을 수 있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있는 데다 기업들이 주주환원책의 일환으로 배당을 늘리고 있어 올해 우선주 몸값도 더 올라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최근 1년 우선주지수 상승률은 17.18%로 코스피지수 상승률(1.53%)을 크게 웃돌았다.

배당수익뿐만 아니라 상승 여력을 감안해 보통주와의 가격 차이(괴리율)가 큰 우선주들을 선별하지만 전문가들은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김형래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하루 평균거래량이 많은 우선주일수록 보통주와의 가격 괴리가 작을 수 있다”며 “적대적 인수합병(M&A) 가능성이 작고 지배구조가 안정적인지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조건들을 충족시키는 종목으로 현대차 LG화학 NH투자증권 에쓰오일 대교 우선주 등이 꼽혔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6.9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7% 툴젠 +6.26%
현대EP +0.12% 에스넷 +8.62%
POSCO +3.99% 엔지켐생명... +15.00%
동북아11호 -1.26% 제넥신 -1.27%
SK디앤디 +1.97% 모두투어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98%
현대차 -2.50%
KB금융 +1.01%
한화케미칼 +0.58%
엔씨소프트 +5.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20%
메디톡스 +3.94%
포스코 ICT +0.14%
휴젤 -0.22%
로엔 +2.3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2.08%
엔씨소프트 +5.18%
삼성전기 +4.55%
LG화학 +2.39%
삼성전자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6.37%
SK머티리얼... -1.86%
에스에프에... +4.12%
테스 +4.76%
서울반도체 +3.5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