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전기·수소차, 유망 수출품 육성…수출 활력 제고해야"

입력 2016-07-12 13:16:09 | 수정 2016-07-12 14:20:54
사진=글로벌금융학회(GFS)가 '글로벌 환경변화에 따른 한국경제와 금융의 진로'를 주제로 주최한 정책심포지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글로벌금융학회(GFS)가 '글로벌 환경변화에 따른 한국경제와 금융의 진로'를 주제로 주최한 정책심포지엄.


"투명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전기차, 수소차 등을 신규 유망 수출 품목으로 육성해야 합니다. 또 '5대 소비재'인 화장품·의약품·농수산품·패션의류·생활유아용품을 수출 주력 품목으로 정해 수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합니다."

이관섭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은 12일 글로벌금융학회(GFS)가 '글로벌 환경변화에 따른 한국경제와 금융의 진로'를 주제로 주최한 정책심포지엄에서 "수출 회복을 위해 모든 정책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세계 경기 회복 지연 등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상황에서 수출활력을 제고하기 위해선 신산업을 육성하고 주력 산업의 고도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 차관은 "최근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소프트웨어 기반 플랫폼의 경쟁이 본격화 되고 있고 제조업은 중국 중심으로 재편되는 상황"이라며 "글로벌 패러다임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산업 정책은 정부가 리소스(resource) 공급자에서 생태계 조력자로 민간과 시장이 주도하고 정부는 이를 지원하고 뒷받침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소통을 늘리고 정책의 속도를 올려 성과로 연결시키겠다"고 언급했다.

또 "규제 개선과 함께 연구·개발(R&D) 지원, 세제금융 지원, 판로·입지 등을 지원해 신산업을 조기에 창출해야 한다"며 "에너지신산업, 바이오, 신소재 등 업종간 융합 얼라이언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의 고도화를 위해 오는 8월 '기업 활력법'을 시행할 예정이다. 그는 "법안을 통해 과감한 세제 혜택과 공정거래법상 규제유예 등 사업 재편기간을 축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4.5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툴젠 +8.45%
SK디앤디 +1.67% 유성티엔에... +1.92%
SK가스 +0.41% 셀루메드 +1.81%
삼성전자 -1.05% 자연과환경 +6.03%
진흥기업 0.00% 매일유업 -0.6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18%
고려아연 -0.12%
진흥기업 0.00%
KT&G +0.52%
두산중공업 +1.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비쿼스홀... -7.65%
메디톡스 -1.16%
솔라시아 +0.17%
CJ E&M +0.71%
카카오 +0.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이노베이... +0.92%
효성 +1.50%
KT&G +0.41%
고려아연 +3.70%
롯데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웨이포트 +9.36%
에스에프에... +2.68%
인터플렉스 +3.65%
ISC +4.52%
웹젠 +0.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