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11일 첫 취항...아시아나 주가도 날아오를까?

입력 2016-07-08 11:40:35 | 수정 2016-07-08 11:40:35
사진=에어서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에어서울 제공



아시아나항공의 제2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서울이 11일 첫 취항함에 따라 아시아나 주가도 날아오를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은 에어서울로 인해 아시아나항공의 실적과 주가가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에어서울은 11일 국내선인 김포-제주 노선을 시작으로 정식 운항에 들어간다.

에어서울은 우선 3개월 간 국내선을 운항한 이후 오는 10월부터 일본과 중국·캄보디아·말레이시아·베트남 등 5개국 16개 국제선 노선을 운항할 예정이다.

금융투자 전문가들은 에어서울이 아시아나항공의 효자 노릇을 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에어서울이 저가 노선에 취항하고, 아시아나항공이 중장거리 노선을 맡으면서 시너지 효과가 날 것이란 분석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전통적으로 단거리 노선에서 강점을 보여왔다.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전체 매출 중 63.7%가 여객 부문에서 발생했다. 여객 부문 매출 66.2%는 동남아, 중국, 일본 등 단거리노선에서 나온다.

그러나 지난 몇 년간 제주항공, 진에어 등 LCC들이 등장하면서 아시아나항공과 LCC 간의 경쟁이 심해졌다. LCC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낮은 아시아나항공은 경쟁에서 밀릴 수밖에 없었다.
표 출처=하이투자증권기사 이미지 보기

표 출처=하이투자증권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은 LCC와의 경쟁을 위해 지속적으로 일드(1㎞당 지급액)를 인하했다"며 "이로 인해 여객 수요(RPK)는 증가했지만 수익성은 악화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기존 아시아나항공의 비용 구조로는 수익성이 떨어지는 저가 노선을 에어서울이 맡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에어서울은 LCC인 만큼 낮은 비용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조병희 키움증권 연구원은 "에어서울이 저가 노선에 취항함으로써 아시아나항공은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이에 따라 실적도 좋아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에어서울은 아시아나항공의 제1 LCC인 에어부산과 달리 아시아나항공의 실적 개선에 큰 영향을 줄 것이란 분석이다.

류제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이 에어부산이라는 LCC를 이미 보유하고 있었지만 부산을 기점으로 하는데다 아시아나항공의 지분은 46%에 지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에어서울의 국제선 취항 시기가 올 10월인 만큼 에어서울의 투입 효과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발휘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조 연구원은 "10월은 여름 성수기도 끝나고, 추석도 지난 비수기이기 때문에 에어서울이 올해 두드러진 실적을 거두기는 힘들 것"이라며 "내년부터 에어서울과 아시아나항공 간의 시너지가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