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한림원, 바이오 블루오션 '마이크로바이옴' 토론회 개최

입력 2016-07-05 11:45:55 | 수정 2016-07-05 11:45:55
6일 서울 프레스센터서 '제103회 한림원탁토론회' 개최
바이오 분야의 떠오르는 연구주제인 '마이크로바이옴(미생물군유전체)'의 세계 연구 현황을 살펴보고, 육성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6일 오후 2시30분부터 서울 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100세 건강과 장내 미생물 과학! 어디까지 왔나?'를 주제로 제103회 한림원탁토론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인간의 몸 속에 있는 미생물의 유전정보 전체를 일컫는 말이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인체의 각종 미생물은 생체대사 조절 뿐 아니라, 특정 증상의 원인이 되거나 질병 치료에도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알레르기나 비염, 아토피, 비만과 관련된 대사·면역질환, 장염, 심장병, 우울증, 자폐증, 치매
등 뇌질환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규명되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항생제 내성 문제에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란 점에서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미국 유럽 일본 등 주요 7개국(G7)과 중국은 적극적으로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진행 중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5월, 2기 정부의 마지막 과학 연구 프로젝트로 '국가 마이크로바이옴 계획'을 전격적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2년간 1억2100만달러(약 1400억원)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김건수 서강대학교 교수의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현황 및 전망', 배진우 경희대학교 교수의 '인체 마이크로바이옴과 프로바이오틱스', 성문희 국민대학교 교수의 '발효식품 미생물과 장내 미생물 과학' 등 국내 석학들의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지정토론에서는 안종석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을 좌장으로 고광표 서울대학교 교수, 김길원 연합뉴스 IT의료과학부 전문기자, 김지현 연세대학교 교수, 부하령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 등이 마이크로옴 연구 방향과 전략 등에 대해 토론한다.

이명철 과기한림원 원장은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는 21세기 들어 미생물 배양과 탐지의 기술적인 한계가 극복되며 연구가 본격화되고 있다"며 "국내 연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번 토론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