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톤스포츠, ‘베네통 엘리어스’ 본격 시판

입력 2016-07-05 10:32:05 | 수정 2016-07-05 10:32:05
기사 이미지 보기


자전거 전문기업인 알톤스포츠(www.altonsports.com, 대표이사 김신성)가 아이의 성장 발달에 따라 유모차에서 세발자전거로 변형해 사용할 수 있는 ‘베네통 엘리어스(BENETTON ELIUS)’를 본격 시판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 베네통과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시크하고 심플한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컬러감으로 ‘굿디자인어워드’에서 우수 디자인 상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베네통 엘리어스’는 아이들에게는 재미와 안전을, 보호자에게는 아이를 안전하게 돌보고 편안함을 제공하는 것을 컨셉으로 한 제품이다. ‘유모차 겸용 자전거’로 10개월 유아부터 사용하기 시작해 아이의 성장발달에 따라 보조핸들과 캐노피를 제거하여 ‘독립형 세발자전거’로 변형해 사용할 수 있다.

적정 신장은 80-100cm이며 체중 20kg 이하의 아이까지 사용 가능하다. 아이의 성장 발달에 따라 변형해 약 4~5년간 사용할 수 있어 합리적 소비를 지향하는 고객층에게 인기다.

알루미늄 하이드로포밍(Hydro-Forming) 프레임과 알루미늄 휠셋을 장착해 보다 가볍고 견고하며, 시크(chic)하고 심플한 감각의 디자인, 사람의 몸과 닿는 부분에 인체공학적 설계를 적용해 편안한 주행을 추구했다.

또 인체공학적 디자인의 보조 핸들바가 편안한 그립감을 제공하며 보호자의 신장에 따라 보조핸들의 높이와 각도를 각각 3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안전한 외출과 야외활동을 위해 75mm 타이어를 장착해 흔들림이 적고 안정적이며, 시판중인 타사 제품들과 차별적으로 180도 회전해 뒤로 돌릴 수 있어 보호자가 아이의 얼굴을 보면서 주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퍼플, 옐로우, 민트, 블랙 등 4종의 컬러로 출시되며 소비자가격은 27만5000원이다.

알톤스포츠 관계자는 “최근 소비자들의 경제심리가 위축되고 꼭 필요한 곳에만 지출하려는 심리가 늘고 있어 하나를 구입하더라도 다용도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다기능 제품을 만들고자 노력했다”면서 “베네통 엘리어스는 세련된 디자인과 세심한 기능, 제품의 완성도가 한데 어우러져 합리적 소비를 지향하는 젊은층의 니즈를 충분히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406.5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유니슨 -3.12%
삼성전자 +1.11% 피앤이솔루... -4.22%
더존비즈온 -2.30% 툴젠 +0.14%
SK디앤디 +0.55% 셀트리온 -0.48%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2.9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3.96%
카카오 -0.35%
LG전자 -0.23%
이마트 -1.16%
신한지주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48%
서울반도체 -1.21%
CJ E&M -1.38%
원익IPS -1.31%
피에스케이 +1.4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우 +0.52%
SK텔레콤 +1.43%
하나금융지... +2.62%
S-Oil +1.67%
롯데케미칼 +1.1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펄어비스 -1.53%
에코프로 +0.87%
메디포스트 +8.29%
파라다이스 +3.04%
셀트리온헬... +2.8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