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금속업체, 2분기와 3분기 실적 양호할 것"-하나

입력 2016-07-05 07:28:32 | 수정 2016-07-05 07:28:32
하나금융투자는 5일 철강금속업체들이 올 2분기와 3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성봉 연구원은 "하나금융투자가 분석하고 있는 6개 국내 철강업체의 2분기 영업이익이 1조20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나금융투자가 분석하고 있는 철강업체는 포스코(373,00010,500 +2.90%), 현대제철(53,600700 +1.32%), 세아베스틸(27,60050 +0.18%), 세아제강(86,6001,200 +1.41%), 한국철강(35,800650 +1.85%), 대한제강(8,96050 -0.55%) 등이다.

박 연구원은 "올 2분기 철강업체의 예상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4.7% 감소했지만, 전분기보다는 20.0% 증가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포스코, 한국철강, 대한제강 등은 양호한 실적을 올릴 것이란 관측이다. 박 연구원은 "포스코의 경우 일부 판재류 내구 및 수출가격 인상에 따른 수익성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2.9%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현대제철의 경우 봉형강류 수익성 개선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4분기 차강판가격 인하와 당진 1고로 사고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11.3% 감소할 것이란 예상이다.

비철금속 업체인 고려아연(516,0002,000 -0.39%)과 풍산(44,500500 +1.14%)은 모두 시장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할 것이란 예측이다.

그는 "고려아연의 경우 제2비철단지 완공에 따른 판매량 증가와 금속가격 반등으로 영업이익이 17.2% 증가할 것"이라며 "풍산은 견조한 방산매출과 구리가격 반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컨센서스(시장평균추정치)를 뛰어넘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박 연구원은 최선호주로 포스코를 꼽았다. 그는 "중국의 철강 가동률 하락이 예상되고, 추가 부양책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이달에는 중국 철강 내수가격의 반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51.9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2% 엔지켐생명... -2.21%
삼성전자 -0.21% 이노인스트... -1.38%
SK디앤디 0.00% 툴젠 +3.40%
SK가스 -0.32% 대정화금 +1.32%
더존비즈온 +2.05% 소프트센 +1.3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52%
셀트리온 +2.04%
삼성에스디... -0.20%
삼성바이오... +1.11%
SK이노베이... +3.2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0.75%
아프리카TV -3.18%
카페24 -2.60%
메디톡스 +0.52%
선데이토즈 +4.0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98%
SK하이닉스 +1.84%
셀트리온 +3.41%
CJ제일제당 +5.22%
삼성물산 +3.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스튜디오드... +6.07%
바이로메드 +1.55%
포스코켐텍 +1.80%
메디톡스 +2.00%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