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마켓인사이트

채무 걱정 덜어낸 딜라이브, 매각 재추진

입력 2016-07-04 17:40:48 | 수정 2016-07-05 01:28:56 | 지면정보 2016-07-05 A24면
내달 '매각 관련 협의체' 구성
주관사 교체 등 원점서 재검토
마켓인사이트 7월4일 오후 4시18분

대규모 인수금융 부도 위기를 넘긴 케이블TV 업계 3위 업체 딜라이브(옛 씨앤앰)의 매각 절차가 다음달부터 재개된다.

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MBK파트너스 등 딜라이브 대주주들은 이달 말 2조2000억원 규모 인수금융 만기 연장 및 채무 재조정 절차를 마무리한 뒤 ‘매각 관련 협의체’를 구성해 회사 매각을 다시 추진하기로 했다.

▶본지 6월28일자 A22면 참조

매각 관련 협의체에는 MBK파트너스, 맥쿼리코리아오퍼튜너티즈펀드, 미래에셋자산운용 등 기존 대주주들과 8000억원 규모 출자전환으로 딜라이브의 주주가 된 채권단 대표가 참여할 예정이다.

이 협의체는 골드만삭스가 맡고 있는 매각 주관사 교체 등을 포함해 매각 방식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계획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2년 이상 추진했던 매각작업이 성과를 거두지 못한 만큼 매각 주관사 교체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통신업계 1위 업체인 SK텔레콤과 케이블TV업계 1위인 CJ헬로비전 간 인수합병(M&A)에 대한 정부 승인 조건도 딜라이브 매각에 영향을 미칠 주요 변수로 거론된다.

전용주 대표 등을 포함한 딜라이브 경영진은 교체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작년 말 새 경영진을 선임한 데다 이후 회사 영업이 호조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신한은행 등 21개 채권단은 오는 29일 만기 도래하는 딜라이브의 인수금융 2조2000억원 중 8000억원을 상환전환우선주(RCPS)와 같은 우선주로 전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채무 재조정 방안에 합의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