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다우지수 260P 폭락, 브렉시트 후폭풍 … 소재 금융주 하락 주도

입력 2016-06-28 06:13:46 | 수정 2016-06-28 06:32:58
미국 증시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충격으로 큰 폭으로 떨어졌다.

27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지난 주말보다 260.51포인트(1.50%) 하락한 17,140.24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6.87포인트(1.81%) 떨어진 2,000.54, 나스닥지수는 113.54포인트(2.41%) 낮은 4,594.44로 장을 마쳤다.

증시는 이날 하락 출발한 뒤 장중 내내 약세 흐름을 이어갔다. 경기방어 업종인 유틸리티주 상승으로 낙폭을 줄이던 주가는 미국 신용평가사 S&P가 영국 신용등급을 두 단계 강등한 이후 내림 폭을 다시 확대했다.

S&P는 브렉시트 후 외부 자금조달 여건 악화 위험 등을 이유로 영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두 단계 낮추고 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제시했다. 또 다른 신평사인 피치도 영국 신용등급을 기존 'AA+'에서 'AA'로 떨어뜨렸다. 등급 전망도 '부정적'으로 내놨다.

업종별로는 소재업종이 3.4% 하락했다. 금융업종이 2.7% 떨어졌고, 에너지와 산업, 기술 업종 등도 2% 넘게 내렸다. 유틸리티업종은 1.2%, 통신업종도 0.6% 올랐다.

영국에서 사업 규모가 큰 대형 은행주들도 큰 폭으로 내렸다. 씨티그룹과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주가가 각각 4.5%와 6.3% 급락했다. JP모건 주가도 3.3% 하락했다. 지난주에도 브렉시트 투표 결과가 나온 이후 위험회피 심리 확산으로 금융업종이 5% 넘게 급락했다.

앨런 그린스펀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이날 한 경제방송에 출연해 영국의 브렉시트 결정과 관련 "분명 끔찍한 실수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제이컵 루 미국 재무장관은 미 경제방송 CNBC에 출연해 브렉시트가 또 다른 금융위기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9일 예정됐던 미국과 영국, 유럽중앙은행(ECB) 수장들의 회동은 무산됐다.재닛 옐런 Fed 의장은 포르투갈 신트라에서 열릴 ECB 주최 연례 정책회의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개장 전 발표된 미국의 상품수지 적자 규모는 예상치를 웃도는 증가세를 나타냈다. 미 상무부는 5월 상품수지(계절 조정치) 적자가 전월의 575억 3000만 달러보다 5.3% 늘어난 605억 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마켓워치 조사치 597억 달러를 웃돈 것이다.

애널리스트들은 이날 증시가 24일 브렉시트 투표 결과가 발표된 이후와 같은 흐름을 나타냈다며 브렉시트 충격이 당분간 시장 심리를 지속해서 악화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41% 내린 23.85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