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株, 브렉시트 따른 실질적 영향은 제한적"-SK

입력 2016-06-27 07:39:09 | 수정 2016-06-27 07:39:09
SK증권은 27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로존 탈퇴) 여파가 국내 제약사들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하태기 연구원은 "브렉시트 발생으로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주가 낙폭이 컸다"며 "이는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것으로 제약업계에 미칠 실질적 피해는 크지 않다"고 말했다.

글로벌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주가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이 상대적으로 높은 제약바이오주의 변동성이 확대됐다는 분석이다.

하 연구원은 국내 제약사들이 글로벌 환율 변동폭이 확대되는데 따른 단기적인 영향은 받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해외에서 원료수입 비중이 높은 제약사는 다소 불리해 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원화 약세가 진행되면서 수출비중이 높고 달러결제 비중이 높은 제약사는 유리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 일본으로 의약품원료 수출규모가 큰 제약사 역시 이득을 볼 것이란 분석이다.

하 연구원은 수출비중이 높은 제약사 가운데 종근당바이오, 에스티팜, 경보제약, LG생명과학, 에스텍파마 등이 유리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된다면 밸류에이션 부담으로 제약·바이오주의 상승 동력은 약화될 것"이라며 "그러나 제약주의 조정은 장기 상승추세 안에서 이뤄지는 것이고 불확실성이 축소되면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