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시장, 브렉시트 '충격'…파운드화 가치 1985년 이후 최저

입력 2016-06-24 15:31:47 | 수정 2016-06-24 15:31:47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결정에 파운드화 가치가 폭락하고 있다. 반면 엔화 가치는 안전자산 선호 심리에 솟구쳤다.

24일 오후 3시3분 현재 달러화 대비 파운드화 환율은 전날 대비 8.35% 떨어진 1.3635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한때 10% 이상 급락, 1.3241달러까지 폭락한 뒤 소폭 반등하고 있다.

파운드화 환율이 1.35달러 아래로 내려간 것은 1985년 이후 처음이다. 또 하루 변동폭은 2008년 8월 당시 6.52%를 기록한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엔화 가치는 100엔 선이 무너지는 등 폭등세다. 이날 오후 3시3분 현재 엔·달러 환율은 전날 대비 3.79엔(3.57%) 하락한 102.38엔에 거래되고 있다.

장 초반 106엔대에 거래되던 엔화는 브렉시트 가능성이 짙어지자 가치가 솟구쳤다. 오전 한때 엔·달러 환율은 99.22엔까지 폭락했다. 엔·달러 환율이 100엔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종가 기준 2013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민경원 NH선물 연구원은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는 예상치 못한 충격"이라며 "금융 서비스의 허브인 런던이 탈퇴함에 따라 경제가 타격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민 연구원은 파운드화가 1.2달러 선에 진입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엔·달러 환율은 100엔선 아래로 내려갈 것으로 봤다.

원화 가치는 폭락(원·달러 환율 폭등)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대비 29.7원(2.58%) 뛴 1179.9원에 장을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장중 한때 1180.3원까지 치솟아 20일 만에 1180원 선을 뛰어넘었다. 하루 변동폭은 최대 33.20원을 나타내 2011년 9월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