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남느냐 떠나느냐'…브렉시트 시나리오별 영향력은?

입력 2016-06-17 11:18:12 | 수정 2016-06-17 11:18:12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느냐, 떠나느냐' 그것이 문제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우려가 금융시장의 뇌관으로 떠올랐다. 투표 일정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까지 생기면서 브렉시트 불확실성은 증폭되고 있다.

17일 BBC 방송 등 영국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오는 23일 예정됐던 영국의 국민투표 일정 자체가 연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영국 정치권은 최소한 18일까지 관련 캠페인을 재개하지 않을 예정이다.

전날 영국 노동당의 조 콕스 하원의원은 선거구민 간담회 중 괴한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콕스 의원은 브렉시트 국민투표와 관련, 영국이 EU에 잔류해야 한다는 캠페인을 펼쳐왔다. 브렉시트 관련 모든 일정은 국민투표를 불과 1주일을 남기고 중단됐다.

금융시장에서는 투표 자체가 연기될 가능성까지 더해지면서 브렉시트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있다.

일정이 연기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힐 경우 금융시장의 변동성은 완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이후 추가 일정에 따라 다시 불확실성 요인으로 주목받을 수 있다.

홍춘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영국 내각에서 브렉시트 투표를 연기한다고 해도 일시적인 영향이지 근본적인 해결은 아니다"면서 "다만 최근 커진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완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고 설명했다.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관건은 역시 '잔류', '탈퇴' 투표 결과다. 전문가들은 영국의 손익을 따져봤을 때 잔류 쪽으로 기울 것으로 점치고 있다. 다만 최근까지의 여론조사에서는 탈퇴 찬성의사가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변지영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EU 탈퇴 시 예상되는 영국의 국내총생산(GDP) 감소 규모가 EU 순분담금 규모보다 막대하다는 분석이 대다수"라며 "금융시장의 혼란과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여론조사 무응답자들이 잔류 쪽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국민투표 결과가 탈퇴로 나올 경우에는 전례없는 EU 탈퇴에 따른 불확실성이 장기화될 수 있다. 시장에서는 탈퇴 기간이 최소 2년, 최대 10년 이상 소요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국내 증시도 브렉시트의 결과에 따라 방향성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영국의 EU 잔류 시에는 단기 반등이 기대된다.

이준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앞으로 시장의 방향성은 다음 주 예정된 영국인 국민투표 결과에 따라 정해질 것"이라며 "투표 전까지는 최근과 같은 변동성 장세의 연출이 불가피 하겠지만, 잔류가 결정될 경우 시장은 빠르게 안정을 되찾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대로 탈퇴 시에는 코스피지수 기준 하단을 1800선까지 열어둬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변 연구원은 "브렉시트가 실현되면 시장은 단기 패닉 양상을 보일 수 있다"며 "다만 이미 상당히 노출된 재료라는 면에서 장기적인 영향력은 약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탈퇴를 가정했을 때 코스피 기준 5~10% 수준의 조정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판단, 1800선까지 하락할 수 있다"며 "국내 주식 보유 비중 내 8.4%(약 36조원)을 차지하고 있는 영국계 자금의 단기 이탈도 불가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