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지난달 자진 상장폐지한 경남에너지 매물로

입력 2016-06-15 17:48:07 | 수정 2016-06-16 01:44:47 | 지면정보 2016-06-16 A23면
경남테크·앵커파트너스, 매각 착수
가격 4000억원 기대
마켓인사이트 6월15일 오전 11시11분

경남 창원 지역 도시가스 공급업체인 경남에너지가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온다. 경남에너지는 “상장 실익이 없다”며 지난달 19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자진 상장폐지했다.

1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경남에너지의 2대 주주인 사모펀드(PEF) 앵커에쿼티파트너스는 지분 매각을 위한 자문사 선정 절차에 들어갔다. 최근 국내외 IB를 대상으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배포했다.

앵커파트너스가 유상증자와 전환사채(CB) 취득을 통해 경남에너지의 2대 주주가 된 지 2년여 만이다. 앵커파트너스는 2014년 3월 경남에너지에 750억원을 투자했다.

경남테크와 앵커파트너스는 경남에너지 지분을 각각 29.75%, 27.76% 보유하고 있다. 나머지 37.53%는 경남에너지가 자사주 형태로, 4.96%는 소액주주들이 갖고 있다.

경남에너지는 1972년 설립된 경남연탄주식회사가 전신이다. 1981년 경남도시가스주식회사로 사명을 바꾼 뒤 1982년 경남에너지로 다시 변경했다. 창원 김해 거제 통영 밀양 등 경남 서부 지역에 액화천연가스(LNG)와 액화석유가스(LPG)를 독점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7240억원에 영업이익 202억원을 올렸다. 2014년 8887억원에 비해 매출은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173억원에서 16%가량 늘었다.

매각 측은 지분 100% 기준으로 약 4000억원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앵커파트너스가 2014년 750억원을 투자할 당시 평가된 경남기업 기업가치 약 2700억원에 비해 50%가량 높은 수준이다. IB업계에서는 기존 도시가스 업체나 사모펀드를 인수후보로 꼽고 있다. 정부가 지역 내 독점 공급권을 주는 도시가스 사업 특성상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유창재 기자 yoocool@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