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핵심 운용인력 잇따라 '이탈'

입력 2016-06-15 17:33:51 | 수정 2016-06-16 01:35:19 | 지면정보 2016-06-16 A24면
내년 2월 전주 이전 앞두고
운용본부 실장급 3명 사의
실무급 운용역 6명은 이직
내년 2월 전북 전주시로 이전을 앞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의 핵심 운용인력 이탈이 줄을 잇고 있다.

15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운용전략실장, 투자자산사후관리강화추진단장, 리스크관리센터 증권리스크관리팀장 등 실장급 운용 인력(수석 운용역)들이 동시에 사의를 밝혔다. 이들은 각각 국민연금의 운용 전략, 투자 사후관리, 리스크 관리 등의 실무를 총괄하는 핵심 인력으로 평가받는다.

실무급 운용역의 이직도 많다. 최근 3개월간 기금운용본부를 떠난 과장급 이하 실무 운용역만 6명이다. 기금운용본부 안팎에서는 올 하반기가 되면 회사를 그만두는 운용역이 급증할 것으로 보고 있다.

본부 이전이 이들 운용역이 떠나는 주된 이유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기금운용본부는 내년 2월 전주시로 옮긴다. 자녀를 키우거나 맞벌이를 하는 직원들이 지방으로 내려가는 것을 꺼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연금기금을 굴려본 경험을 높게 평가하는 국내외 운용사가 적극적인 스카우트에 나서는 점도 한몫하고 있다.

감사원, 국회, 정부의 중복 감사 부담이나 노조와 시민단체의 운용 개입 등으로 일의 매력도가 떨어진 것도 이직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꼽힌다.

운용전략실장은 국민연금 운용 수익률의 90% 이상을 좌우하는 전략적 자산배분을 총괄하는 요직이지만 내부에서는 기피 부서로 통한다. 선임 실장으로서 정부와 국회를 상대해야 하는 데다 개별 투자 기업의 의결권 행사처럼 논란이 되는 사안을 다뤄야 하기 때문이다.

업계에 비해 크게 낮은 급여도 문제점으로 지목된다. 2014년 기준 국민연금 운용역의 평균 연봉은 6500만원으로 국내 상위 10% 운용사 평균(1억1200만원)의 58% 수준에 그쳤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33.2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7% 엔지켐생명... +5.68%
크라운해태... -2.23% SCI평가정... -1.83%
한국전자홀... -0.91% 툴젠 +8.70%
한화생명 -3.28% IBKS제8호... -2.02%
화승엔터프... +1.81% 대주산업 -9.8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58%
LG화학 +0.73%
현대차 +0.32%
엔씨소프트 +4.75%
SK하이닉스 +2.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4.24%
바이로메드 +3.69%
NICE평가정... +2.34%
파라다이스 -1.37%
인바디 -2.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4.03%
CJ +4.57%
카카오 +1.59%
이마트 +1.41%
CJ제일제당 +4.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30.00%
이녹스첨단... +2.10%
셀트리온 -0.96%
GS홈쇼핑 +2.40%
오스코텍 +9.5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