젬백스, GV1001 신경세포 기능회복 연구결과 발표

입력 2016-06-15 08:28:18 | 수정 2016-06-15 08:28:18
젬백스는 한양의대 이규용, 고성호 교수 연구팀이 최근 신경연구 분야의 국제학술지인
'Neurotoxicology'에 '산화성 손상을 받은 신경줄기세포에서 새로운 펩타이드인 테르토모타이드(GV1001®)의 신경 보호 효과'라는 논문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산화스트레스 상태에 있는 쥐의 신경줄기세포에 GV1001을 처리한 것이다. 연구 결과 세포내 활성산소의 수준이 감소하고, 저하된 신경줄기세포의 생존력과 증식능력 및 이동능력 등이 회복됐다. 또 GV1001은 HSP70 등 세포 생존에 관여하는 단백질의 발현량을 올려주고, PTEN 등 세포 사멸과 관련된 단백질의 수준은 저하시켰다.

활성산소로 인한 산화스트레스는 알츠하이머성 치매, 파킨슨병, 뇌졸중 등의 난치성 뇌신경질환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퇴행성 뇌신경질환에서 활성산소가 뇌질환의 발병 및 발달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것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밝혀진 GV1001의 항산화 효능은 앞으로 동물모델을 통한 검증실험을 거쳐, 다양한 퇴행성 뇌질환의 치료제에 적용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GV1001은 텔로머라제 유래 펩타이드로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췌장암에 대한 면역항암 치료제로 조건부 신약허가를 받은 약물이다. 현재 3상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다. 또 최근 다양한 연구논문을 통해 항염작용 및 세포투과능력 등이 보고됐다.

송형곤 젬백스 의료사업본부장은 "2050년이 되면 한국이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노인 인구가 많은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하게 된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알츠하이머병을 비롯한 퇴행성 뇌신경질환의 치료제 개발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11년을 기준으로 알츠하이머 치매를 포함한 퇴행성 뇌신경질환의 세계 시장 규모는 연간 약 10조원에 육박한다"며 "앞으로 이러한 기초 연구를 바탕으로 GV1001을 질병의 치료제로서 개발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4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9% KG ETS +0.13%
두산엔진 +3.73% 상보 +2.31%
SK가스 +2.73% 인트론바이... 0.00%
현대산업 +3.47% CMG제약 +3.91%
SK디앤디 -1.81% 푸드웰 +9.9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75%
엔씨소프트 +1.89%
아모레퍼시... -0.64%
두산인프라... 0.00%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비아트론 +0.21%
코텍 +0.71%
대화제약 +1.81%
코미팜 +5.9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