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주, 단통법 개정 검토…소비자 부담 될 수 있어"-유진

입력 2016-06-13 07:37:18 | 수정 2016-06-13 07:37:18
유진투자증권은 13일 통신주(株)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가 추진 중인 단말기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 개정이 소비자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투자의견은 '비중확대'를 유지했다.

이 증권사 김준섭 연구원은 "방통위는 현행 고시에 포함된 25만~35만원의 상한선 범위를 폐지하고 지원금 상한을 출고가 이하로 수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소식이 전해지며 통신 3사의 주가는 SK텔레콤이 2.3%, KT가 2.57%, LG유플러스가 4.95% 하락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모든 고객에게 동일한 비중의 지원금을 집행해야 하므로 지원금 상한선에 맞추기가 어렵다"며 "현재도 상한선에 미치지 못하는 1인당 22만원 수준의 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다"고 말했다.

단통법의 취지가 소수에 대한 과다한 마케팅 비용 집행보다 다수에게 균등한 마케팅 비용을 집행하라는 것이며, 이런 의도가 어느 정도 효과를 봤다는 분석이다.

그는 "법안이 개정되면 마케팅 비용 경쟁이 다시 시작될 것"이라며 "통신사들은 이를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구조를 택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사용량 대비 저렴한 요금을 사용하고 있는 현재가 소비자의 후생 측면에서 더 우위에 있다"며 "당국의 지원금 상한제 폐지는 신중히 결정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080.5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7% KG ETS +0.73%
현대EP 0.00% 청담러닝 -0.27%
삼성전자 -0.42% 에프티이앤... -3.33%
SK디앤디 -0.13% 프리젠 -39.27%
SK가스 +0.46% 네패스 -0.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42%
현대차 0.00%
삼성전기 +0.68%
SK하이닉스 +1.61%
LG전자 -2.0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오스템임플... -0.48%
컴투스 -1.25%
동아엘텍 -0.20%
바이로메드 -0.10%
에스엠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6.10%
삼성전자 -0.42%
SK하이닉스 +1.61%
삼성전기 +0.68%
POSCO +1.4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0.18%
인터플렉스 +8.64%
메디톡스 +1.23%
SK머티리얼... +4.06%
비에이치 +7.5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