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주주 자주 바뀐 상장사, 투자위험 높다"

입력 2016-06-08 07:29:49 | 수정 2016-06-08 07:29:49
최대주주 변경이 잦은 상장사일수록 투자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3년부터 3년간 최대주주가 변동된 곳은 394개사다. 이 중 51.3%인 202개사는 상장폐지와 관리종목지정, 횡령·배임 등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투자 위험 유형별로는 순손실 기록이 가장 많았다. 순손실을 기록한 곳은 152개사로 전체의 38.6%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12개사는 자본잠식률이 50% 이상이었다.

관리종목지정이 68개사로 17.3%를 기록해 뒤를 이었다. 상장폐지된 곳은 35개사로 전체의 8.9%, 횡령·배임이 일어난 곳은 17개사로 4.3%를 각각 차지했다.

최대주주가 바뀐 방식으로는 경영권양수도계약이 151건으로 26.3%를 기록해 가장 많았다. 이밖에 제3자배정 유상증자와 장내매매가 각각 17.0%와 13.9%로 뒤를 이었다. 이 두 방식은 97건과 80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변동이 잦은 회사일수록 최대주주의 지분은 낮았다. 최대주주 평균 지분은 1회 변동된 곳이 34.8%였다. 3회 이상 바뀐 경우에는 17.4%로 절반 가까이 떨어졌다.

금감원은 "최대주주 변동이 잦은 상장사는 경영권변동 위험에 노출되는 등 투자 위험이 높다"며 "횡령·배임 등으로 상장폐지에 이를 가능성도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7.0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7% 넥센테크 +0.22%
무학 +2.43% 툴젠 0.00%
SK디앤디 +1.17% 디에스케이 -2.09%
SK가스 -2.00% 아모텍 +2.33%
대림산업 -0.24% 코미코 +11.4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14%
한국전력 -2.26%
현대모비스 -1.38%
현대차 0.00%
현대건설 -0.7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30%
메디톡스 +0.36%
안랩 +6.57%
카카오 -3.14%
컴투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