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추가 하락 제한적…기관 수급 개선 기대"-NH

입력 2016-05-18 07:36:03 | 수정 2016-05-18 08:04:28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NH투자증권은 18일 국내 증시에 대해 연이은 대외 이벤트에 하락 압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국내 기관 투자자의 수급 개선 가능성 등이 추가 하락을 제한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현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지수는 중기적인 추세선(60일선)을 내줬지만 직전 저점(1962.74)에서 지지력이 강화되고 있다"며 "기업이익 개선동력(모멘텀)과 기관 수급 개선 가능성 등이 지수의 추가 하락을 제한하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외적인 이벤트 등이 코스피의 기간조정을 연장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날 4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공개부터 오는 24일 유로존 재무장관 회의, 이어 26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등이 예정돼 있다.

더불어 이달 말 예정된 중국 주식예탁증서(ADR) 잔여분(50%)의 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MSCI) 신흥국 지수 편입, 중국 A주 신흥지수 편입 논의, 그리스 채권 만기 그리고 '브렉시트' 관련 국민투표도 예정돼 있다.

지수 변동성을 확대시킬 만한 요인들이 줄줄이 예정돼 있는 한편 일부 대내적인 변수는 긍정적인 변화를 보이고 있다.

이 연구원은 "추가적인 하락보다 직전 저점에 대한 지지력 강화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들도 다양하다"며 "주당순이익(EPS) 성장률 등 증시 이익모멘텀이 다른 글로벌 증시와 비교했을 때 투자매력도가 여전히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수급 면에서도 앞서와 달리 국내 주식형펀드 자금이탈 규모가 이달 들어 크게 축소되고 있다"며 "하루 평균 주식형펀드 유출입 규모는 3월 895억원에서 4월 439억원, 이달에는 약 11억3000만원에 불과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태광산업 -0.61% 원익큐브 -0.1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75%
현대차 -1.30%
삼성물산 +0.81%
POSCO +3.73%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지엔코 -9.84%
CJ E&M +10.80%
클리오 -0.62%
광림 -7.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