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애플 급등에 1% 안팎 상승…다우 175.39p↑

입력 2016-05-17 06:50:21 | 수정 2016-05-17 06:50:21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애플의 급등세에 힘입어 상승했다.

1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75.39포인트(1.00%) 상승한 17,710.7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0.05포인트(0.98%) 오른 2066.6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7.78포인트(1.22%) 뛴 4775.46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내내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장중 애플의 주가 급등, 투자심리 개선의 계기가 됐다. 국제유가가 오른 것도 지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따르면 '투자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는 올해 1분기 애플의 주식을 980만주 신규 보유했다. 이에 따라 매기가 몰리면서 애플의 주가는 3.7% 급등세를 나타냈다.

야후 역시 버핏이 버크셔 해서웨이를 통해 댄 길버트 퀴큰론스 회장의 야후 인수 자금을 지원할 것이라는 소식에 2.7%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과 소재업종이 각각 1.6%가량 오르며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헬스케어업종과 산업업종, 기술업종도 1% 넘게 강세를 보이는 등 전 업종이 일제히 올랐다.

국제 유가는 골드만삭스의 유가 전망치 상향과 공급 감소 기대 등으로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지난 주말보다 1.51달러(3.3%) 상승한 47.72달러에 마쳤다. 이는 지난해 11월 3일 이후 최고치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혼조세를 보였다. 뉴욕연방준비은행은 5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전월의 9.56에서 -9.02로 낮아졌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는 5.0이었다. 지수는 제로(0)를 기준으로 확장과 위축을 가늠한다.

5월 미국 주택건축업체들의 신뢰도는 4개월째 58을 나타냈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웰스파고에 따르면 5월 주택시장지수는 전월과 같은 58을 기록했다. 지수는 50을 기준선으로 개선, 둔화를 나타낸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