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브라질 국가신용등급 'BB+'에서 'BB'로 한 단계 강등

입력 2016-05-06 11:30:06 | 수정 2016-05-06 11:30:06
국제신용평가회사 피치가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한 단계 강등했다.

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투기등급의 맨 위 단계인 'BB+'에서 'BB'로 한 단계 내렸다.

피치는 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제시해 국가신용등급 추가 강등 가능성을 예고했다.

피치는 브라질 경제가 예상보다 더 위축될 수 있고 재정수지 악화가 심화할 수 있다고 신용등급 강등 배경을 설명했다.

브라질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올해 72.9%에 이어 내년에는 75.4%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국제통화기금(IMF)은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2021년에 92% 수준에 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3대 국제신용평가회사는 지난해부터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잇달아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지난해 9월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투자등급의 맨 아래인 'BBB-'에서 투기등급인 'BB+'로 강등한 데 이어 올해 2월 'BB'로 한 단계 더 내렸다.

무디스는 올해 2월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투자등급의 맨 아래 단계인 'Baa3'에서 투기등급인 'Ba2'로 두 단계 강등했다.

피치는 지난해 12월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투자등급의 맨 아래 단계인 'BBB-'에서 투기등급의 맨 위 단계인 'BB+'로 내린 데 이어 추가 강등했다.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브라질에서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 탄핵이 추진되는 것과 관련, "대통령이 바뀌어도 브라질 경제가 침체를 피하지는 못할 것"이라며 최소한 2018년까지 부정적 전망을 유지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포토슬라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27.6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50% 툴젠 +7.20%
더존비즈온 +0.15% 엔지켐생명... +0.72%
금호산업우 +1.60% 성우하이텍 -0.30%
일성건설 -1.47% KMH +1.50%
SK디앤디 +0.50% 시너지이노... -4.0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두산 -1.18%
삼성전자 -1.11%
엔씨소프트 +0.91%
삼성전기 -0.92%
SK하이닉스 -1.0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96%
신라젠 +30.00%
메디톡스 -0.62%
셀트리온헬... +0.62%
포스코켐텍 +0.6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4.03%
CJ +4.57%
카카오 +1.59%
이마트 +1.41%
CJ제일제당 +4.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30.00%
이녹스첨단... +2.10%
셀트리온 -0.96%
GS홈쇼핑 +2.40%
오스코텍 +9.5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