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1분기 부진으로 목표가↓…내년 더 고민"-삼성

입력 2016-05-01 11:26:50 | 수정 2016-05-01 11:26:50
삼성증권은 1일 삼성중공업의 1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크게 밑돌았다며 목표주가를 1만2000원에서 1만1000원으로 낮춰잡았다. 투자의견은 '중립'을 유지했다.

삼성중공업은 1분기 매출 2조5000억원, 영업이익 61억원에 머물러 시장 예상치 평균(컨센서스)을 각각 9%, 84% 하회했다.

한영수 연구원은 "매출과 영업이익 부진은 프렐루드(Prelude) 부유식액화천연가스설비(FLNG)의 진행 속도 조절 때문"이라며 "FLNG에서의 매출 감소로, 해양 매출 대부분이 무수익 공사에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1분기 실적을 반영해 올해 연간 순이익 추정치를 27% 하향한다"며 "올해보다 내년이 더 큰 고민"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계약 해지된 47억달러 규모의 브라우즈(Browse) FLNG 프로젝트를 제외하면 1분기 말 삼성중공업 수주 잔고는 약 300억달러(34조2150억원)다. 이중 이미 매출로 인식한 부분을 제외한 순수주잔고는 16조5000억원.

연말까지 7조8000억원의 매출을 인식한다고 가정하면 올해 이후 매출에 기여할 수 있는 물량은 8조7000억원이다.

해당 물량이 내년 매출에 기여하기 어려운 프로젝트를 포함하고 있는 걸 고려하면 내년 매출 급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한 연구원은 내다봤다.

그는 "수주 잔고 감소와 이자비용 부담 증가를 반영해 내년 이익 추정치를 낮추고 목표주가도 내린다"며 "수주 공백 현상이 하반기에도 지속되면 이익 추정치와 목표주가를 추가로 하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079.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포티스 +17.50%
아시아나항... -0.35% 툴젠 0.00%
삼성전자 +1.69% 엘컴텍 -1.00%
SK디앤디 -1.42% AP시스템 +5.15%
SK가스 -1.38% 파나진 -1.9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0.63%
현대차 -0.33%
SK하이닉스 -0.79%
현대모비스 -1.16%
POSCO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10%
제주반도체 +0.27%
포스링크 +2.07%
고영 -1.36%
에스에프에... +0.7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6.10%
삼성전자 -0.42%
SK하이닉스 +1.61%
삼성전기 +0.68%
POSCO +1.4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0.18%
인터플렉스 +8.64%
메디톡스 +1.23%
SK머티리얼... +4.06%
비에이치 +7.5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