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플러스

기아차, 1분기 '깜짝실적'…"2분기 더 달린다"

입력 2016-04-27 10:13:50 | 수정 2016-04-27 10:19:44
기아차가 시장 기대치를 뛰어넘는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스포츠유틸리티(SUV) 판매호조와 우호적인 환율 환경에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기아차는 올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33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3.8%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기존 시장 평균 추정치(컨센서스)인 5200억원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매출은 13.2% 늘어난 12조6492억원을 기록, 기존 추정치인 11조7520억원을 넘었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시장 기대보다 좋은 성적을 냈다"며 "내수 판매가 늘어나면서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SUV 판매가 이번 실적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고 연구원은 "기아차는 현대차에 비해 SUV 비중이 높고, 제품 믹스가 좋다"며 "SUV 인기로 관련 판매가 많이 늘어나고, 재고소진 속도도 빨랐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기아차는 올 1분기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대비 0.7% 감소한 68만6000대를 판매했다. 해외판매는 경기 부진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13.3% 감소했으나, 국내시장 판매는 11.4% 증가했다.

회사 측은 "카니발 쏘렌토 스포티지 등 레저용차량(RV) 판매 호조에 최근 출시한 K7, 모하비의 신차효과가 더해지며 내수 판매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우호적인 환율 환경도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판단이다. 고 연구원은 "기아차는 현대차에 비해 환율 노출도가 더 크다"며 "원·달러 환율 상승 등의 영향으로 이익이 증가했을 것"이라고 했다.

2분기에도 신차효과에 힘입어 실적 개선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올 1분기 해외 시장에 투입된 신형 스포티지는 2분기 이후 세계 전지역에서 본격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또한 지난 1월 출시된 신형 K7과 3월 출시된 친환경 소형 SUV 니로 등 신차들도 내수 시장 판매를 시작했다.

고 연구원은 "중국 유럽 등에 신형 스포티지를 판매하면서 신차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스포티지가 인기 있는 차종인 만큼 그 효과가 더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기아차는 올해 멕시코 공장을 발판으로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멕시코 공장이 5월부터 가동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북미는 물론 중남미 시장까지 안정적인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0.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7% 툴젠 +0.69%
두산엔진 +0.86% 자이글 -0.79%
SK디앤디 -0.48% 에이스테크 +0.60%
삼성전자 -0.05% 넵튠 -6.05%
SK가스 +5.53% 조이맥스 -0.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11%
OCI +0.34%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3.12%
이오테크닉... +2.49%
원익IPS +0.41%
로엔 -0.67%
클리오 +6.2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