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모티브, 하반기 실적 개선 기대…투자의견 '매수'"-하나

입력 2016-04-27 08:57:01 | 수정 2016-04-27 08:57:25
하나금융투자는 27일 S&T모티브에 대해 1분기 실적은 다소 부진했지만 하반기로 갈수록 개선될 것이라며 투자의견을 기존 '중립'에서 '매수'로 올려잡았다. 목표주가는 최근 K2 소총의 군납 중단을 반영해 기존 9만원에서 8만원으로 내려잡았다.

S&T모티브는 올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264억9100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4% 증가했다고 전날 밝혔다. 매출은 2852억200만원으로 1.3% 늘었고, 순이익은 7.1% 증가한 200억5200만원을 기록했다.

송선재 연구원은 "완성차 출하가 둔화됐고, 방산 수출물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라며 "상대적 마진이 좋은 방산 부문의 비중이 하락하고, 연결 자회사 S&TC의 이익률도 하락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와 같은 9.3%를 기록했다"며 "기존 전자 모터 부문에서도 충분히 수익성 유지가 가능함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은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다. GM(제너럴모터스)의 파워트레인 부품 납품이 증가하고, 친환경차 모터부문의 매출이 개선될 것이란 분석이다.

송 연구원은 "올해 기존 상해·한국·북미 GM의 6단·8단 변속기 오일펌프의 납품과 DCT(더블 클러치 변속기)용 모터와 친환경차 모터의 매출액이 증가할 것"이라며 "중국 로컬 업체의 쇽옵저버(Shock Absorber)의 납품도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2019년까지 이어지는 글로벌 수주(상해·북미 GM)도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최근 붉어진 K2 소총의 군납 중단 문제는 이미 주가에 반영됐다는 판단이다. 송 연구원은 "최근 K2 소총의 군납 중단을 감안해 내년부터 매출이 감소하더라도 현 상황이 주가에 충분히 반영돼 있다"며 "현 주가로는 상승여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5일 일본 칼소닉으로부터의 수주 취소도 부정적이지만, 현재 수주와 매출액 대비 작은 금액이라 주가 영향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