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삼성운용, '금융명가' 로스차일드 손잡고 유럽 진출

입력 2016-04-19 09:34:49 | 수정 2016-04-19 09:48:46
전략적 제휴 첫 사업은 펀드 교차 판매

삼성자산운용이 유럽 명문 금융회사인 로스차일드 그룹과 손잡고 유럽 시장에 진출한다.

<구성훈 삼성운용 대표>기사 이미지 보기

<구성훈 삼성운용 대표>

삼성운용은 19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에드몬드 드 로스차일드(EdR)와 조인식을 갖고 한국과 유럽 시장에 두 회사가 상호 진출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전략적 제휴 첫 사업으로 펀드 교차 판매를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삼성운용은 로스차일드 그룹의 운용 자문 서비스를 받아 상반기 중 '유럽 배당주 펀드'를 출시한다.

이 펀드는 로스차일드가 포트폴리오를 자문하고 삼성운용 런던 현지법인에서 운용한다. 삼성운용은 또 '재간접 유럽 전환사채(CB)펀드'도 출시해 유럽 펀드 라인업을 완성할 예정이다.

삼성운용 런던 현지법인은 로스차일드의 운용 및 현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운용 경쟁력을 강화해 두 펀드를 주력 공모펀드로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로스차일드(EdR)는 룩셈부르크에 아시아 주식형 펀드를 만든 후 삼성운용의 자문을 받거나 위탁 운용을 맡길 예정이다.

로스차일드의 유럽 내 판매 채널을 활용해 유럽 기관투자자 등으로 판매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펀드는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구성훈 삼성운용 대표는 "런던법인의 유럽 지역 투자 역량 강화를 위해 로스차일드 그룹과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며 "로스차일드는 고액 자산가를 대상으로 하는 PB서비스에 강한 경쟁력을 가진 만큼 최고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리안 드 로스차일드 회장은 "로스차일드는 지난 10년 동안 일본에서 니코증권과의 전략적 제휴로 10조원의 수탁고 증가를 이뤄냈다"며 "삼성운용과 다양한 사업 모델을 개발해 아시아 시장을 공략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로스차일드가는 국제적 금융 기업을 보유하고 있는 유대계 금융 재벌이다. 현재 자산운용과 PB서비스를 핵심사업으로 하는‘에드몬드 드 로스차일드’와 M&A, IB 주력의 ‘로스차일드 앤 씨오’로 나눠져 있다.

에드몬드 드 로스차일드 그룹은 관리자산 약 200조원로 유럽에서 대형 자산운용사에 속하며, 프랑스, 스위스, 영국 등 총 19개국에 글로벌 거점을 보유하고 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4.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툴젠 +8.38%
삼성전자 +0.48% 안랩 +7.25%
SK디앤디 +1.21% 와이솔 +0.32%
POSCO -0.87% 티씨케이 0.00%
SK가스 -2.02% 가온미디어 -0.4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87%
SK하이닉스 -0.78%
LG화학 -0.83%
NAVER -0.35%
현대차 +1.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3.43%
서울반도체 -0.57%
카카오 -1.19%
테스 +0.65%
CJ E&M -0.1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이노베이... +0.92%
효성 +1.50%
KT&G +0.41%
고려아연 +3.70%
롯데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웨이포트 +9.36%
에스에프에... +2.68%
인터플렉스 +3.65%
ISC +4.52%
웹젠 +0.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