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뚜껑 열어보니 '깜짝 실적'…주가는 먼저 '상승'

입력 2016-04-11 16:51:45 | 수정 2016-04-11 16:51:45
LG전자의 회사 로고. 사진=LG전자 홈페이지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LG전자의 회사 로고. 사진=LG전자 홈페이지 캡쳐


LG전자가 예상을 뛰어넘는 1분기 실적을 내놓았다. 전문가들은 생활 가전 및 TV 판매량이 늘어난 게 실적 개선에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11일 장 마감 후 LG전자는 올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65.5% 증가한 5052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4.5% 감소한 13조3621억원을 기록했다.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이익은 44.8% 늘었고 매출은 8.2% 줄었다.

LG전자의 분기 잠정실적 발표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회사의 1분기 실적은 시장 평균 추정치(컨센서스)를 크게 웃도는 깜짝실적(어닝서프라이즈)이다. 금융정보업체인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전자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4265억원 수준이었다.

전문가들은 낮아진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판매 호조가 실적에 반영된 것으로 추정했다.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홈엔터테인먼트(HE) 부문은 패널 가격 하락에 원가 부담이 줄어들었다"며 "TV와 가전 등은 제품 믹스가 개선돼 수익성 개선이 두드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특히 가전 부문은 세탁기와 에어컨 등의 고급 제품 비중이 늘어 실적 모멘텀(상승 동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전자의 주가는 실적 기대감에 먼저 움직였다. 이날 LG전자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600원(0.94%) 오른 6만4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6만4700원(1.57%)까지 올랐으나 차익 매물에 상승폭을 일부 반납했다.

LG전자 주가뿐 아니라 스마트폰 G5 관련 부품주들도 덩달아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LG이노텍은 전거래일보다 3400원(4.33%) 오른 8만1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LG이노텍은 G5 후면 듀얼카메라에 모듈을 공급하고 있다.

카메라 렌즈를 공급하는 세코닉스는 100원(0.63%) 오른 1만6100원에 마감했다. 스마트폰용 연성 인쇄회로기판(PCB) 소재를 생산하는 이녹스는 장중 1만4200원(2.16% )까지 올랐지만 전날과 같은 수준에 거래를 마쳤다. 메탈케이스 제조업체 아이엠텍은 소폭 하락 마감하며 상승세를 반납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5.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5% 셀트리온 +0.79%
SK디앤디 -1.00% 자연과환경 -4.14%
SK가스 -1.90% 툴젠 +2.29%
SK하이닉스 -3.16% 엔지켐생명... 0.00%
무학 +1.72% 제넥신 +1.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72%
LG생활건강 +1.15%
한미약품 +0.79%
아모레퍼시... -0.49%
현대모비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7.56%
카카오 -2.61%
고영 +3.51%
컴투스 -4.76%
클리오 +1.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