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美 허가 승인으로 새로운 장 시작"-하나

입력 2016-04-07 08:57:41 | 수정 2016-04-07 08:57:41
하나금융투자는 7일 셀트리온에 대해 "램시마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최종 판매허가 승인은 미국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문을 여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셀트리온에게 새로운 장이 펼쳐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찬휘 연구원은 "지난 5일 셀트리온의 대표 제품인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램시마(CT-P13)가 미국 FDA의 최종 판매허가 승인을 획득했다"며 "바이오시밀러 시판 고지 의무 기간(180일) 이후인 올해 10월부터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우호적인 정책이 도입되고 있는 만큼 램시마가 수혜를 볼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현재 미국의 복제약(제네릭) 사용비율은 처방약 중 88%로 높은 수준"이라며 "비싼 약간 논란 속에서 복제약 사용을 더욱 확대하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인센티브 제도 도입 등 우호적인 정책이 이어지고 있다"며 "램시마가 미국 FDA가 허가한 첫 항체 의약품 바이오시밀러이기 때문에 혜택을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램시마 판매허가 승인으로 셀트리온이 전환점을 맞은 만큼 중장기적 관점에서 셀트리온을 바라봐야 한다는 조언이다.

이 연구원은 "퍼스트무버(시장 선도자)로서 셀트리온이 가져갈 수 있는 이익이 어느 정도인가를 가늠해야 한다"며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의 침투율 및 점유율 추이를 주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상장 및 트룩시마와 허쥬마의 특허, 외삽 문제 등 단기적으로 주가 변동성을 키울만한 이슈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주가 하락 시에는 급격한 실적 성장이 가시화되는 2017년을 바라보고 매수 전략을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셀트리온의 내년 영업이익이 올해보다 68.5% 급증한 669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증권

코스피 2,358.3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65% 모비스 +0.68%
강원랜드 +0.86% KH바텍 -2.51%
SK디앤디 -0.63% 툴젠 -3.00%
SK가스 0.00% 코스메카코... +2.47%
고려개발 0.00% 옵티시스 +0.6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화생명 +1.09%
삼성전자 -0.30%
POSCO -0.90%
신한지주 -1.33%
하나금융지... -0.4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2.03%
서울반도체 0.00%
휴젤 -1.40%
바텍 +1.55%
테스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90%
롯데케미칼 +1.55%
LG화학 +1.60%
삼성전자 -0.30%
한미약품 +5.7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64%
서울반도체 0.00%
SK머티리얼... +1.07%
CJE&M 0.00%
원익IPS +0.9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