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데즈콤바인 사태' 내달 첫주 결론 난다…'품절주 관리방안' 시행

입력 2016-03-22 10:33:25 | 수정 2016-03-22 10:39:04
코스닥시장의 '코데즈컴바인 사태'가 다음달 초 투자자 보호 조치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낼 전망이다.

한국거래소가 내놓은 유통주식수 부족 종목(품절주)에 대한 시장 관리 방안이 오는 4월4일부터 시행, 즉각 적용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투자주의 환기종목인 코데즈콤바인은 내달부터 '단기과열종목 지정제도' 개선을 통해 단일가 매매기간이 기존 3일에서 10일로 확대될 수 있다.

22일 한국거래소는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사전 예방 조치로 유통가능한 주식이 총발행주식의 2%보다 낮은 코스닥 종목에 대해 매매거래를 정지하기로 했다. 최소 유통주식수가 10만주 아래인 경우에도 거래가 정지된다.

코스피 종목은 유통주식수 비율과 최소 유통주식수가 각각 1%, 10만주에 미달하는 경우 매매거래 정지 조치가 내려진다.

거래가 정지된 종목은 유통주식수 비율이 5%(코스피 3%)를 넘거나 최소 유통주식수가 30만주를 충족하면 매매거래 정지가 해제된다.

거래소 측은 "유통주식수가 적은 종목의 투기적인 거래기회를 원천 차단할 것"이라며 "또한 선제적인 대응에도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거래소는 단기과열종목 지정제도 개선도 제시했다. 이에 주가상승률과 거래회전율, 주가변동성 요건 가운데 한 가지만 충족하면 해당 종목의 거래를 조기 차단할 계획이다. 또 지정절차를 기존 '최초 적출, 지정예고, 지정'에서 '최초 적출(지정예고), 지정'으로 줄일 방침이다.

투자위험종목 지정 기간은 5일내 60% 상승에서 3일 이내 일정 비율로 변경된다. 더불어 급등세가 이어지는 종목에 대해서는 비상감시대책 태스크포스(T/F)가 즉시 운영된다.

거래소는 주가급등이 과도한 경우 최초 조회공시 요구 15일 이내라도 해당 업체에 재요구하도록 운영체제를 개선한다.

김재준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 위원장은 "투기적 매매의 사전예방을 통해 시장 건전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며 "투자자 보호를 위해 실행 가능한 방안부터 순차적으로 빨리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영 /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