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A 첫날, 가입자 32만명 몰려…99.8% 신탁형 가입

입력 2016-03-15 14:20:34 | 수정 2016-03-15 15:12:46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출시 첫날 32만2990명이 몰렸다.

1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ISA 출시 첫날인 지난 14일 총 32만2990명이 ISA에 가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앞서 재형저축과 소장펀드 등 기존 세제혜택 상품의 첫날 가입자 규모보다 많다.

전체 가입규모는 1095억원으로, 1인당 평균 가입금액은 약 34만원 수준이었다.

은행을 통해 ISA에 가입한 사람이 대부분이었다. 은행을 통한 ISA 가입자는 31만2400명으로 전체의 96.7%를 차지했다. 증권사에서 ISA 계좌를 만든 가입자는 1만400명이었다.

가입금액은 은행 802억원, 증권사 293억원으로 각각 전체 금액의 73.2%와 26.7%를 기록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은행은 많은 영업망을 기반으로 삼아 기존 예적금 고객의 ISA 가입 전환을 유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가입자들의 99.8%는 신탁형 ISA를 선택했다. 신탁형 ISA 가입자는 32만2100명이었고, 일임형 ISA 가입자는 877명에 그쳤다. 신탁형과 일임형의 가입 규모는 각각 1077억원과 18억원이었다.

이 관계자는 "일임형에 비해 신탁형 수수료가 저렴한데다, 기존 신탁을 통해서 주가연계증권(ELS) 투자자들이 ISA를 가입했기 때문"이라며 "예적금 등 안전상품 선호고객을 중심으로 신탁계약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특판환매조건부채권(RP)이 주로 신탁형에 포함된 것 역시 원인으로 꼽혔다. 황영기 금투협 회장은 "RP가 투자상품별 한도가 있는 일임형 모델포트폴리오에 편입되기 어려워 신탁형에 들어갔다"며 "특판상품의 만기 후에는 일임형이 큰 폭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금투협은 앞으로 수익률과 모델포트폴리오 비교공시 등이 본격화되면 일임형 ISA의 판매가 증가하고, 본격적인 상품 경쟁이 이루어 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88.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3% 바텍 -1.69%
현대산업 -0.11% 아이리버 -1.17%
SK디앤디 0.00% 케이프이에... +29.90%
SK가스 -1.54% 오스코텍 -1.89%
한미약품 -0.98% MP그룹 -2.6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BGF리테일 +0.48%
엔씨소프트 -0.39%
LG전자 +1.19%
KB금융 -0.54%
KT&G +2.1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8%
휴젤 -0.99%
CJ E&M 0.00%
톱텍 +2.35%
테스 +4.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물산 +1.80%
삼성에스디... +5.75%
LG이노텍 +7.69%
현대제철 +1.37%
롯데케미칼 -0.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6.28%
셀트리온 +0.62%
서울반도체 +9.07%
유진테크 +8.15%
에코프로 +6.9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