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株, 이달부터 해외 수주 시작…저유가 피해주 매수-한국

입력 2016-03-07 07:22:21 | 수정 2016-03-07 07:22:21
한국투자증권은 7일 이달부터 건설업체들의 해외 수주가 서서히 시작될 것이라며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유지했다. 최선호주로는 대림산업현대건설을 꼽았다.

이경자 연구원은 "오랜 침묵을 깨고 상반기부터 해외 수주가 시작될 것"이라며 "언론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쿠웨이트 LNG 터미널, GS건설은 아랍에미리트(UAE) POC의 최저가 입찰업체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대부분 한국 EPC업체의 올해 해외 수주 목표는 수주가 최악이던 지난해의 2배 수준이다. 공격적 목표로 보일 수 있지만 최근 3~4년간 저조했던 정유플랜트 발주 재개, 저유가 수혜로 재정 여력이 생긴 아시아의 인프라 투자, 이란 개방 등으로 주요 업체들은 달성 가능하다고 봤다.

이 연구원은 "2분기부터 한국 업체의 이란 성과가 예상된다"며 "5년간 저평가됐던 EPC 업체에 관심을 가질 때"라고 했다.

현대건설의 주가수준은 역사적 최저지만, 대차대조표는 역사상 최상의 상태다. GS건설은 UAE POC를 수주하면, 상반기 선수금만으로 4000억원의 현금이 유입돼 유동성 개선과 함께 위험 요인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툴젠 +0.34%
SK디앤디 0.00% 디오 -2.28%
삼성전자 +0.92% 셀트리온 +0.10%
SK가스 -3.24% 삼영이엔씨 +0.86%
지코 -3.23% 셀루메드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6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67%
팬오션 -3.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4%
셀트리온 +0.1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1.45%
코미팜 -1.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