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상장기업 30곳 퇴출…"결산 사유가 가장 많아"

입력 2016-03-02 14:07:09 | 수정 2016-03-02 14:07:09
최근 5년간 상장폐지 기업수(사진=한국거래소)기사 이미지 보기

최근 5년간 상장폐지 기업수(사진=한국거래소)


지난해 국내 주식시장에서 상장기업 30곳이 퇴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상장폐지된 기업은 총 30개사로 2014년(24개사) 대비 25.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정기결산에 관한 이유로 상장폐지된 곳은 12개사로 40.0%에 달했다.

거래소는 "상장폐지된 기업의 이유를 살펴보면 정기결산 관련 비중이 여전히 높다"며 "올해 결산 기간에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거래소가 2011년부터 5년간 111개의 결산 관련 상장폐지 이유를 분석한 결과 감사의견 비적정이 62개사(55.9%)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자본잠식 36개사(32.4%), 사업보고서 미제출 9개사(8.1%) 등 순이었다.

같은 기간 시장별로는 코스닥 시장에서 총 86개사가 상장폐지돼 유가증권시장(25개사)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거래소 측은 "지난달 29일부터 감사보고서 미제출 기업 목록을 전자공시시스템(http://kind.krx.co.kr) 및 한국거래소 홈페이지(http://www.krx.co.kr)에 공개했다"며 "외부감사인과 협조해 시장조치가 적시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투자자들도 상장법인의 감사보고서 제출시한 준수 여부 등에 대해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툴젠 +0.34%
SK디앤디 0.00% 디오 -2.28%
삼성전자 +0.92% 셀트리온 +0.10%
SK가스 -3.24% 삼영이엔씨 +0.86%
지코 -3.23% 셀루메드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6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67%
팬오션 -3.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4%
셀트리온 +0.1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1.45%
코미팜 -1.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