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기 금투협회장이 '1호' 가입한 비과세 해외펀드 알아보니

입력 2016-02-29 10:21:05 | 수정 2016-02-29 10:31:04
기사 이미지 보기


미래에셋, 최현만 부회장·변재상 사장도 동참

황영기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비과세 해외펀드 도입 첫 날인 29일 1인당 납입 한도 3000만원을 투자해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 1호 가입자가 됐다.

이날 황 회장은 미래에셋증권 여의도 영업점에서 직접 상품에 가입한 뒤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는 저성장·저금리 시대에 효율적인 자산 증식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회장이 선택한 해외펀드는 에셋플러스운용의 '차이나리치투게더 증권자투자신탁1호'와 한국투자운용의 '베트남그로스 증권투자신탁1호', 미래에셋운용의 '인디아디스커버리 증권투자신탁1호' 등 3가지다.

'차이나리치투게더'는 중국 상하이, 심천 시장과 홍콩 등 역외 시장에 상장한 중국 관련 회사에 주로 투자한다.

'베트남그로스'는 포스트 차이나로 급부상 중인 베트남 시장이 집중 투자하는 상품이다. 한국운용은 2006년부터 10년 째 베트남 현지에서 리서치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인디아디스커버리'는 인도 주식에 투자하는 펀드다.

황 회장에 이어 최현만 미래에셋그룹 수석부회장과 변재상 미래에셋증권 사장도 상품 가입에 동참했다.

해외상장주식에 60% 이상 투자하는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에 가입할 때 10년간 비과세 혜택을 제공하는 이 상품은 내년 말까지 2년간 가입할 수 있다.

해외상장주식의 매매·평가손익 뿐만 아니라 환손익에 대해서도 비과세하고 제한 없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국내 38개 자산운용사들은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 시행을 맞아 310개 비과세 해외펀드를 선보였다. 지역별로는 중국과 인도, 아시아 등 신흥국 투자 펀드가 191개로 가장 많고 일본과 유럽, 미국 등 선진국 투자 펀드가 68개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176.0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2% 아스타 -10.11%
SK디앤디 +0.26% 코미코 -17.50%
SK가스 -1.20% 디에스케이 -6.94%
LG화학 -1.20% 툴젠 +0.14%
삼성전자 -1.22% 엔지켐생명... -0.5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60%
LG전자 +3.76%
현대차 -2.65%
SK하이닉스 -0.62%
KB금융 +1.4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34%
컴투스 +1.71%
안랩 +16.42%
웹젠 -1.72%
아모텍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