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유럽 처방환자 6만명 돌파

입력 2016-02-26 14:51:29 | 수정 2016-02-26 14:51:29
셀트리온은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의 유럽 처방환자가 유럽 주요 국가 발매 9개월 만에 6만명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품목 및 약가 등재 기간을 제외하면 유럽 주요국에서의 실질적인 판매 기간은 약 6개월에 불과했다는 설명이다.

셀트리온은 2013년 8월 유럽 31개국에서 램시마 판매를 동시에 허가 받아 유럽 발매에 돌입했다. 나라별로 오리지널 의약품의 특허 만료일자가 달라 허가 당시 15개 국가에서만 판매를 시작한 바 있다. 지난해 2월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등 유럽 주요 국가의 오리지널 의약품 특허가 만료돼, 이들 국가에서의 판매가 활발히 이뤄지면서 램시마의 처방 환자수가 급증했다.

유럽 시장에 진출한 초기인 2014년 3월 램시마 처방 환자수는 약 2333명에 그쳤으나, 9개월이 경과한 12월에는 6796명으로 약 190% 늘어났다. 유럽 주요 국가 발매가 이뤄진 2015년 누적 처방환자수 5만7992명으로 1년 동안 환자 수가 약 700% 이상 급증했다.

유럽에서 램시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을 처방받는 자가면역질환자가 약 26만명임을 고려하면, 램시마가 유럽 오리지널의약품 시장의 약 21% 이상을 잠식한 것으로 셀트리온은 추산하고 있다.

램시마와 같은 'TNF-알파' 억제제의 세계 시장규모는 약 35조원이며, 이 중 유럽 주요 5개국의 TNF-알파 억제제 시장규모는 5조5000억원 가량으로 알려져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램시마가 안전성과 품질, 오리지널의약품과의 동등성을 바탕으로 유럽 현지 의사와 환자에게 오리지널 의약품의 대체 의약품으로 큰 거부감 없이 처방되고 있다"며 "유럽 시장 본격 진출 첫 해에 기대 이상의 안정적 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세계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50%를 차지하는 미국에서도 허가 이후 시장에 순조롭게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지난 9일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회를 통해 램시마의 판매허가를 권고받았다. 오는 4월 FDA의 판매 허가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회사 관계자는 "하반기 화이자를 통해 미국 판매에 돌입할 경우, 사실상 올해가 셀트리온이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하는 원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76.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87% 디알텍 -1.83%
삼성전자 +0.42% 포시에스 +0.60%
삼성바이오... +1.73% 와이지-원 -3.16%
SK디앤디 -3.77% 처음앤씨 -2.89%
현대산업 -4.64% 구영테크 -3.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68%
SK하이닉스 +2.17%
넷마블게임... -1.32%
삼성SDI +3.36%
하나금융지... -3.0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23%
비에이치 +1.78%
CJ E&M -1.40%
고영 +0.15%
휴젤 -0.0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우 -1.12%
SK텔레콤 +1.20%
현대모비스 +0.93%
삼성생명 +1.30%
KB금융 +1.9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64%
펄어비스 +2.41%
제넥신 +3.30%
콜마비앤에... +4.51%
SK머티리얼... -1.0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