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베트남 현지 법인 출범…"동남아 전초기지 역할"

입력 2016-02-24 14:11:43 | 수정 2016-02-24 14:11:43
<왼쪽부터 박노완 주호치민 총영사, 강대석 신한금융투자 사장, 정만기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장>기사 이미지 보기

<왼쪽부터 박노완 주호치민 총영사, 강대석 신한금융투자 사장, 정만기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장>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글로벌 비즈니스의 일환으로 베트남 호치민에서 '신한금융투자 베트남(Shinhan Securities Vietnam Co.,Ltd.)'의 출범 기념식을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출범한 신한금융투자 베트남은 자본금 80억 원의 중소형 증권사다. 국내 증권사가 베트남 증권사 지분을 100% 인수한 첫 번째 사례다. 베트남의 고금리 상품 등을 국내에 공급하고,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등 투자은행(IB) 비즈니스도 개척해 나갈 예정이다.

국내에 소개할 베트남 금융상품은 달러 표시 베트남 국채 등 현지 고금리채권과 구조화 상품, 베트남 증시 ETN 등이다.

신한금융투자는 한국 본사IB부문과 협업을 통해 향후 IPO, M&A 등 베트남 내 다양한 IB비즈니스를 선점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한국 기업의 베트남 진출과 관련한 현지 기업 매각과 맞춤형 M&A 등 분야에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베트남의 경우 신한금융그룹의 글로벌 거점으로 은행 지점만 14개를 운영 중이다. 외국계 은행 2위에 오른 신한은행과 신한생명 등 그룹 계열사가 동반 진출해 상승효과(시너지)도 기대된다. 베트남 내 계열사와 협업을 통해 모바일·스마트·금융 복합 채널을 활용한 차별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강대석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베트남은 성장 잠재력이 가장 큰 시장으로 글로벌 경기 둔화에도 최근 연 평균 6% 경제성장률을 달성하고 있다"며 "이번 베트남 법인은 철저한 현지화 및 신한베트남은행과의 시너지를 통해 영업기반을 확보, 유망 투자자산을 발굴해 한국에 제공하는 등 동남아 진출의 전초기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