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인 '사자'에 이틀 연속 상승…1910선 회복

입력 2016-02-19 15:25:04 | 수정 2016-02-19 15:40:12
코스피지수가 19일 외국인 '사자'에 탄력받아 1910선을 회복했다. 대외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장중 등락을 거듭하던 지수는 장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이틀 연속 상승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40포인트(0.39%) 오른 1916.24로 마감했다. 지수는 4.34포인트 하락한 1904.50으로 출발해 내내 1900선 초반에서 눈치보기를 했다. 고삐풀린 환율도 장에 부담을 줬지만 외국인이 매수 규모를 키우면서 1910선으로 올라왔다.

밤사이 미국 증시는 국제유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으로 하락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지수는 0.25% 떨어졌고, 나스닥지수는 1.03% 하락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723억원 어치를 사들이며 지수를 견인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1784억원, 691억원 어치를 팔았다. 프로그램으로는 1424억6700만원 어치 자금이 들어왔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이 3% 넘게 급등했고 의약품과 전기가스 운수창고가 1% 넘게 올랐다. 보험과 은행, 금융은 하락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등락이 엇갈렸다. 한국전력LG화학, 기아차는 2% 넘게 오른 반면 삼성화재는 6.97% 급락했다.

개별 종목 중에는 현대상선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유상증자 참여 소식에 7.46% 올랐고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00% 가까이 늘어난 무림페이퍼도 10.14% 상승했다.

김정환 KDB대우증권 수석연구원은 "지수가 외국인 수급에 따라 움직였던 하루"라며 "오후 들어 외국인이 강하게 매수하면서 지수가 상승세로 돌아섰다"고 말했다.

이어 "코스피지수 변곡점은 1920선 중반이 될 것"이라며 "다음 주 초까지는 안정적으로 지수가 상승하다가 1930선에 다다르면 변동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스닥지수는 6.13포인트(0.96%) 오른 644.56으로 마감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181억원, 3억원 어치를 매수했고 외국인은 145억원 어치를 매도했다.

개별 종목 중에서는 CJ E&M코미팜이 5% 넘게 급등했고 이오테크닉스로엔, 에스에프에이 등도 3% 이상 올랐다. 셀트리온은 2.86% 하락했다.

삼진과 에스에스켐텍, 엠젠플러스, 푸른기술, 한국큐빅은 상한가로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장중 10원 넘게 급등하다가 당국의 구두 개입에 상승폭을 줄였다. 전날보다 7원(0.57%) 급등한 1234.4원으로 마감해 종가 기준으로 5년8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78.6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4.61% 툴젠 +4.94%
현대산업 -1.28% 우리산업 +1.79%
SK디앤디 -0.14% 빅솔론 +8.80%
유한양행 +0.21% 녹십자셀 +1.09%
SK가스 0.00% 액토즈소프... +8.6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로보틱... +1.35%
삼성SDI +0.30%
삼성전기 +0.50%
LG화학 -1.22%
현대차 +1.5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3.57%
휴젤 +3.12%
AP시스템 +0.60%
옵트론텍 +0.51%
파라다이스 +0.6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BGF리테일 -5.00%
삼성바이오... +4.62%
삼성에스디... +3.57%
KCC +2.98%
미래에셋대... +3.4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원익IPS +3.07%
원익홀딩스 +2.94%
서울반도체 +0.52%
테라세미콘 +3.11%
휴젤 +3.1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