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910선서 강보합…은행株 호실적에 '강세'

입력 2016-02-05 13:38:16 | 수정 2016-02-05 13:39:35
코스피지수가 1910선에서 강보합세를 나타내고 있다. 은행주는 예상을 뛰어넘는 호실적을 내놓은 영향에 강세다.

5일 코스피는 오후 1시28분 현재 전날보다 0.7포인트(0.04%) 오른 1916.96을 기록중이다.

이날 하락 출발한 코스피는 장중 등락을 반복했으나, 기관이 순매수 규모를 확대하면서 상승세를 유지중이다.

기관은 630억원 순매수중이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523억원, 393억원 매도 우위다. 프로그램으로는 1292억원어치의 자금이 유입중이다.

은행주는 시장 예상을 웃도는 호실적을 내놓은 영향으로 3% 넘게 오르고 있다. 주요 업종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상승세다. 하나금융지주49,600800 -1.59%는 6% 넘게 급등중이고 신한지주47,300600 -1.25%기업은행16,40050 +0.31%은 4%대 강세다. KB금융64,800600 +0.93%지주와 우리은행16,450150 +0.92%은 2~3% 상승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혼조세다. 삼성전자2,450,00073,000 +3.07% 현대차154,5002,000 +1.31% 아모레퍼시픽279,5008,000 +2.95% 삼성전자우2,037,00052,000 +2.62% SK하이닉스77,600100 -0.13%가 소폭 상승중이다. 기아차32,600500 +1.56% SK텔레콤244,0003,500 +1.46%은 1~2% 오름세다.

반면 한국전력33,100400 -1.19%은 3% 가까이 하락중이고 삼성생명121,000500 +0.41% LG화학372,5008,000 +2.19% 네이버811,0006,000 +0.75% SK텔레콤도 내림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은 하락하며 680선에서 턱걸이중이다. 전날보다 2.67포인트(0.39%) 하락한 680.95에 거래중이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05억원, 702억원 순매도중이고 개인은 917억원 매수 우위다.

시총 상위 종목들은 하락이 우위다. 셀틔온이 하락중이고 메디톡스610,00046,600 +8.27% 바이로메드205,6005,400 +2.70% 컴투스150,6008,000 +5.61% 파라다이스21,25050 -0.23% 코데즈컴바인3,79010 -0.26% 등이 내리막을 걷고 있다. CJ E&M85,5002,500 +3.01%은 8% 가까이 하락중이고 이오테크닉스86,7002,700 +3.21%는 4%대 약세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후 1시30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55원 내린 1197.55원에 거래중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21.8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현대제철 +0.19% 휴마시스 +0.65%
하이스틸 -2.44% 쎄니트 +1.87%
세아제강 -0.21% 루트로닉 +3.66%
남선알미늄 -0.98% 이매진아시... -0.84%
SK디앤디 -3.04% 라이브플렉... -1.0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13%
삼성전자 +3.07%
우리은행 +0.92%
삼성바이오... +1.75%
LG전자 -2.0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5.56%
신라젠 +1.07%
셀트리온제... +2.28%
텍셀네트컴 +1.14%
유니테스트 +1.8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3.07%
SK하이닉스 -0.13%
셀트리온 +6.29%
코스맥스 +4.64%
삼성SDI +4.6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6.62%
컴투스 +5.61%
셀트리온헬... +5.56%
펄어비스 +4.58%
바이로메드 +2.7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