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주식보다는 부동산 선택했다"

입력 2016-02-04 07:52:05 | 수정 2016-02-04 08:37:43
IBK투자증권은 4일 중국 정부가 주식시장보다는 부동산 시장을 선택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박옥희 연구원은 "최근 중국 정부가 추가 부동산 부양책을 내놨다"며 "현재 중국의 부동산 시장은 경제지표 중 그나마 개선조짐을 보이고 있는 부문"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박 연구원은 "이번 조치는 정책의 실효성이 떨어지는 주식시장보다는 정책 효과가 있는 부동산에 더 집중하려는 의도로 보인다"며 "중국 가계 자산에서 비중이 높은 부동산을 부양해 소비를 진작하려는 움직임"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는 작년만해도 증시가 폭락할 때 적극적으로 부양하는 움직임을 드러냈다. 그러나 올해 들어선 주요 지지선인 3000선이 재차 폭락했음에도 적극적인 증시 부양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그는 "중국 정부가 인위적으로 주식시장을 부양하는 데 한계가 있음을 경험한 것으로 보인다"며 "가계의 자산 효과를 높이기 위해 주식시장 대신 부동산을 택했다"고 강조했다.

현재 중국의 가계자산에서 부동산 비중은 60%다. 반면 주식 비중은 10%가 안된다.

그는 "가계의 소비를 진작하는 데 증시 부양보다는 부동산 가격을 높이는 것이 심리적으로 더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실효성도 더 클 수 있다"고 내다봤다.

또 중국 부동산 관련 지표에선 이미 개선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12월 중국의 70개 도시 신규주택 가격은 전년동기대비 평균0,36% 상승했다. 16개월만에 상승 전환한 것이다. 주거용 건물 판매도 증가 전환했다.

그는 "부동산 시장의 개선뿐 아니라 낮은 이자율과 저물가, 8%대 증가율을 유지중인 도시 인당 가처분소득 등도 중국 소비시장 전망을 밝게 하는 요인"이라며 "중국의 소비 부문은 투자, 생산 부문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견고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17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3% 툴젠 +0.14%
포스코대우 +4.26% 코미코 -15.19%
SK디앤디 -0.13% 디에스케이 -7.41%
SK가스 -1.20% 넥스트칩 +0.31%
SK이노베이... -0.31% 큐리언트 -2.4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28%
LG전자 +3.76%
현대차 -1.47%
SK하이닉스 -0.21%
KB금융 +1.8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98%
컴투스 +2.13%
안랩 +20.90%
웹젠 -2.79%
아모텍 +2.3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