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후 생활비 마련하려면…"국민연금 1년 당겨야"

입력 2016-01-27 10:25:13 | 수정 2016-01-27 10:25:13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NH투자증권은 27일 평범하게 은퇴해서 노후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는 연금 수령 전략을 공개했다.

이 증권사 산하 100세시대연구소가 내놓은 '행복리포트 23'호에 따르면 은퇴 후 빠듯하게나마 생활비를 마련하려면 우선 국민연금 수급을 1년 당기는 게 좋다.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50대는 평균적으로 금융자산 9000만원을 포함해 3억4000만원의 자산을 가지고 있다. 연금은 국민연금과 퇴직연금을 보유하고 있다.

이 상태에서 막 퇴직한 60세 은퇴자가 100세까지 산다고 가정하면 월 평균 생활비는 나이대별로 199만원(60대), 111만원(70대), 60만원(80대), 37만원(90대)이 필요하다.

연구소는 조기노령연금제도를 활용해 국민연금을 1년 앞당겨 받으면 한달 평균 83만원을 받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경우 80대와 90대의 노후 생활비를 해결할 수 있다.

다만 국민연금을 당겨 받으려면 소득이 없어야 하고 가입기간이 10년 이상이어야 한다. 또 1년에 6%씩 연금을 감액하기 때문에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

퇴직연금은 수령 기간을 20년으로 조정해 수령 신청하면 한달 평균 36만원을 받을 수 있다. 국민연금과 합쳐 총 119만원이 되기 때문에 70대 노후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현금 9000만원을 즉시 연금에 넣고 10년 동안 연금을 수령하면 한달 평균 8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이렇게 하면 국민연금, 퇴직연금과 합쳐 총 199만원이 돼 60대 생활비를 충족할 수 있다는 게 연구소 측 분석이다.

이윤학 연구소 소장은 "국민연금과 퇴직연금으로 연금 전략을 잘 짜면 노후 생활비를 마련하는 게 가능하다"며 "다만 보다 안정적인 노후 생활을 위해서는 개인연금과 주택연금 등을 다양하게 활용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8.4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유성티엔에... -1.34%
SK디앤디 -2.08% 툴젠 -1.25%
SK가스 -1.21% 헝셩그룹 -0.69%
아시아나항... -0.42% 영우디에스... +0.22%
SK하이닉스 -0.59% 케이피에프 +1.6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