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국제유가 반등에 상승…다우 1.78%↑

입력 2016-01-27 07:16:40 | 수정 2016-01-27 07:16:46
미국 증시가 국제유가의 반등과 기업들의 실적호조, 경기지표 개선 등에 힘입어 상승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82.01포인트(1.78%) 오른 16,167.23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6.55포인트(1.41%) 상승한 1903.63, 나스닥종합지수는 49.18포인트(1.09%) 뛴 4567.67로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가 3% 이상 상승하고, 기업들의 지난 4분기 실적이 호조를 나타내면서 주요 지수가 오름세를 보였다.

유가는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 가능성에 올랐다. 아델 압둘 마디 이라크 석유장관은 이날 에너지 콘퍼런스에서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원유감산을 둘러싼 협력을 놓고 좀 더 유연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사우디는 세계 최대 산유국이자 석유수출국기구(OPEC) 주도국이다. 러시아는 OPEC 비회원국 중 최대 산유국이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11달러(3.7%) 오른 31.45달러를 기록했다.

3M의 4분기 특별 항목을 제외한 주당순이익은 1.80달러로 시장 예상치 1.63달러를 웃돌았다. 주가도 5% 정도 올랐다. 존슨앤존슨(J&J)도 4분기 특별 항목을 제외한 주당순이익이 1.44달러로 예상치 1.42달러를 넘어서 4% 이상 상승했다.

경기지표의 개선도 증시 상승에 힘을 보탰다. 미국 20개 도시의 주택가격 추세를 나타내는 S&P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지난해 11월 전년동기 대비 5.8% 올랐다. 이는 시장 예상치 5.7%는 웃돈 것이고, 2014년 7월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이다.

소비자기대지수도 기대 이상이었다. 미국 콘퍼런스보드가 발표한 1월 소비자기대지수는 98.1로 전망치 96.5를 크게 상회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3% 이상 강세를 보이며 가장 많이 올랐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