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 증시에도 뜨거운 음식료株…가격 인상에 '방긋'

입력 2016-01-22 11:11:30 | 수정 2016-01-22 11:11:30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음식료주들이 글로벌 증시 조정에도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식료품 가격 인상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주요 품목 가격을 인상했거나 인상설이 돌고 있는 주요 음식료업체 8개사의 주가는 지난해 말(12월 30일) 보다 10.7% 상승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각각 5.9%,1.9% 하락한 것과 비교하면 음식료주의 상승은 더욱 눈에 띈다.

개별 종목 중에서는 지난해 11월 소주 가격을 인상한 하이트진로 주가가 연일 신고가를 새로 쓰며 24.6% 뛰었다. 이 회사는 소주 가격에 이어 조만간 맥주 가격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맥주 브랜드 클라우드를 보유한 롯데칠성도 4.3% 올랐다. 맥주의 경우 소주 가격이 이미 오른데다 맥아와 홉 등에 부과되는 할당 관세 혜택이 사라지면서 원가 상승 요인도 충분하다. 관련업계는 시기가 문제일 뿐 가격 인상은 기정사실이라고 보고 있다.

한 맥주업체 관계자는 "원자재값 상승, 할당관세 혜택 폐지 등 인상 요인은 충분하다"면서도 "아직 구체적으로 가격 인상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풀무원 역시 가격 인상 효과로 주가가 껑충 뛰어올랐다. 지난해 말 면류(3.1%)와 핫도그류(11.9%)의 가격을 인상한 풀무원은 연초 36개 두부 제품의 가격을 평균 5.3%, 달걀 제품은3.9% 인상했다.

이에 힘입어 지난해 17만원대를 오가던 주가는 올 들어 5.6% 올라 20만원대를 바라보고 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풀무원 매출에서 두부와 계란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10.7%, 3.5% 정도"라며 "두 제품의 시장 지배력이 높아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하는 효과가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상과 샘표식품도 경쟁사인 풀무원의 가격 인상 효과를 함께 누렸다. 두 회사 주가는 지난해 말보다 각각 13.5%, 24.9% 상승했다. 풀무원이 두부와 계란 가격 인상 소식을 밝힌 지난 8일 이후로만 13%와 12.4% 올랐다.

라면업계는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프리미엄 짬뽕 라면 돌풍에 가격 인상 이슈까지 더해지고 있다. 올 들어 오뚜기 주가는 5.7% 올랐고 농심은 신고가를 경신하며 10% 이상 치솟았다.

이경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농심에 대해 "2011년 이후 가격 조정이 없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1~2년 내 신라면 등 기존 제품의 가격이 올라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