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증권, 홍콩H지수 ELS 발행잔액 4조…손익 악화 우려"

입력 2016-01-22 09:28:06 | 수정 2016-01-28 11:44:55
신한금융투자는 22일 대우증권에 대해 주가연계증권(ELS) 관련 손실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만4000원에서 1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손미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홍콩항셍H지수가 8000선을 밑돌면서 항셍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ELS의 '녹인'(Knock-In·손실구간) 우려가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연구원은 "대우증권의 항셍H지수 관련 ELS 발행잔액은 약 4조원으로 이중 자체 헤지(손실 회피) 잔액은 약 1조원"이라며 "지수가 녹인 조건(배리어)에 근접할 수록 발행 증권사의 헤지 운용 환경은 악화된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자들의 자금 재유입도 줄며 ELS 관련 손익이 둔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미래에셋그룹과 합병 추진 과정에서도 여러 잡음으로 부담을 받고 있다는 점도 부정적인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미래에셋과의 합병 비율 등이 대우증권 소액 주주들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전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국내외 신용평가사들이 산업은행 지원 가능성이 사라진 점을 이유로 등급 하향 조정을 고려하는 점도 부담"이라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64.1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14% 엔지켐생명... -2.14%
녹십자 -1.34% 툴젠 -1.04%
SK디앤디 -0.48% 예스티 -4.08%
두산엔진 -1.67% 썬코어 -2.60%
SK가스 +0.45% 메이슨캐피... +11.6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대우조선해... 0.00%
한국전력 -0.45%
아모레퍼시... +2.23%
POSCO 0.00%
LG디스플레... -3.4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솔브레인 -2.81%
바이로메드 +0.26%
AP시스템 -3.99%
메디톡스 +4.78%
카카오 -1.5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14%
삼성화재 +2.24%
KB금융 +2.96%
현대차 +1.01%
SK이노베이... 0.0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2.90%
메디톡스 +4.78%
CJE&M 0.00%
티씨케이 +6.70%
GS홈쇼핑 +1.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