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증시 패닉에 덩달아 '급등'…장중 1214원 돌파

입력 2016-01-20 14:16:19 | 수정 2016-01-20 14:20:07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며 장중 1214원대를 돌파했다. 국제유가 급락과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감에 국내외 증시가 공포에 질리자 덩달아 급등한 것이다.

2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후 1시40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7.2원 오른 1213.1원에 거래중이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1207.5원에 개장한 후 장중 1214.6원까지 치솟았다.

원·달러 환율이 급등한 배경은 투자자들이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에 대한 공포에 휩싸이면서 안전자산 쏠림 현상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국제유가가 급락을 거듭하며 배럴당 28달러까지 추락한 상황에서, 글로벌 경제를 견인하는 G2(미국, 중국)의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자 투자심리가 얼어붙은 것이다.

이에 아시아 금융시장은 휘청였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보다 1.37% 하락한 2966.66에 오전장을 마쳤고 상하이 상장 대형주 지수(CSI300지수)는 1.64% 하락했다.

홍콩 항셍지수(-3.77%)와 대만 가권지수(-1.74%) 등 중화권 증시도 흔들렸다.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오후 1시48분 현재 2.92% 급락한 16,550.78에 거래중이다.

공포감은 국내 증시에도 덮쳤다. 코스피는 낙폭을 키우며 5개월만에 1840선이 붕괴됐다. 외국인은 역대 최장 순매도 기록(33거래일)과 맞먹는 '팔자' 행진을 지속하는 상황이다.

정성윤 현대선물 연구원은 "주요국 경제의 펀더멘탈(기초체력) 자체가 흔들리는 상황이므로 불안감이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정 연구원은 "중국의 성장 모멘텀(동력)에 대해 근본적인 회의감이 나타나고 미국 경제도 흔들릴 것이란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며 "원·달러 환율의 전고점(1216.8원) 돌파 가능성도 열어놔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