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900선 밑 비중확대 전략 유효…방향성 확인할 변수는?

입력 2016-01-18 07:32:01 | 수정 2016-01-18 07:46:25
신한금융투자는 18일 코스피지수에 대해 현재 가치 대비 주가 수준과 외국인 투자자의 관점을 고려하면 추가 하락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1900선 이하에서는 주식 비중 확대 전략이 유효하다는 분석이다.

안현국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 1900선은 12개월 후행 주가순자산비율(PBR) 1배와 1년 평균 주가수익비율(PER) -1 표준편차에 해당, 지수가 두 기준선을 밑돌았을 때는 빠른 복원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최근 국내 증시에서 코스피지수는 연말 대비 80포인트 이상 하락, 투자자들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

안 연구원은 "현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에게도 저점으로 인식될 만한 수준"이라며 "미국 신용등급 강등 이후 코스피 저점은 2012년 5월, 2013년 6월의 1770선 내외로 원·달러 환율을 감안하면 현재 코스피는 앞서 두 차례 저점 형성 구간과 유사한 수준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안 연구원은 증시 방향성을 결정할 변수는 수급과 기초여건(펀더멘털), 이벤트등 세 가지를 꼽았다.

그는 "수급 면에서는 오일머니의 추가 이탈이 우려되지만, 최근 연이은 매도로 추가 매물 부담은 줄어들 것"이라며 "올해 중 매도 규모는 지난해보다 3조원 이상 줄어든 1조50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펀더멘털 측면에서는 지난 4분기 실적이 관건이 될 전망이다. 코스피 4분기 추정 순이익은 15조5000억원(266개 종목, 시가총액 90.3%)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안 연구원은 "4분기 실적은 계절적으로 변동성이 크지만, 저유가와 원화 약세 환경이 변동성을 일부 줄여줄 것"이라며 "이벤트는 이번 달 21일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와 27일 미국 중앙은행(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썬코어 -11.87%
SK가스 -2.67% 엔지켐생명... -2.28%
더존비즈온 +0.92% 위즈코프 +29.83%
SK디앤디 -3.08% 툴젠 0.00%
KB금융 -1.43% 메이슨캐피... +6.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35%
엔씨소프트 -0.32%
아모레퍼시... -1.25%
롯데쇼핑 -1.10%
POSCO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5.31%
홈캐스트 -4.70%
SK머티리얼... -1.21%
안랩 -1.66%
셀루메드 -4.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36%
삼성전기 +2.46%
한화케미칼 0.00%
LG디스플레... +1.40%
대한항공 +1.4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모두투어 +4.46%
휴젤 -3.50%
AP시스템 +3.14%
파라다이스 +2.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