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형펀드 손실 어쩌나…보름만에 3조5000억 사라져

입력 2016-01-17 14:26:49 | 수정 2016-01-17 14:26:49
새해 벽두부터 글로벌 증시가 패닉을 맞으면서 국내·외 주식형 펀드의 잠재적 손실 규모가 눈덩이처럼 커졌다. 연초 이후 보름만에 3조5000억원이 사라진 것이다.

17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상장지수펀드(ETF)를 포함해 국내와 해외 주식형 펀드 1563개의 연초 이후 평가 손실액은 14일 장 마감 기준 3조5000억원으로 추정됐다.

해외 주식형 펀드 투자자들의 추정 손실액은 1조898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 주식형 펀드의 추정 손실액(1조6062억원)보다 많은 것이다.

연초 이후 해외 주식형 펀드와 국내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은 -9.56%, -2.95%에 불과했다.

추정 평가 손실액은 4일 기준 국내(54조4167억원)와 해외(19조8577억원) 주식형 펀드 설정액 74조2744억원과 14일까지 시장 상황을 반영한 연초 이후 수익률을 적용해 계산했다.

유형별로는 해외 주식형 펀드인 '신흥아시아주식펀드'가 -12.19%의 수익률로 1조774억원의 평가 손실을 기록했다.

전체 펀드 중에선 중국본트펀드의 수익률이 -14.95%로 가장 부진했고 중국(홍콩H)펀드도 -11.82%로 저조했다. 연초 이후 중국본토펀드와 중국(홍콩H)펀드의 자산가치는 각각 4873억원과 5380억원이 증발했다.

북미주식형펀드(-9.87%)와 글로벌섹터펀드(-9.01%)의 수익률도 부진했다.

국내 주식형 펀드 중에선 국내 액티브(성장)주식 일반형이 -2.38%의 수익률로 보름 간 5525억원의 평가 손실이 난 것으로 추정됐다.

연초에 평가 이익이 난 상품은 금펀드와 국내 채권ETF뿐이었다. 금펀드는 1.80%의 수익률로 42억원의 평가 이익을 냈고 국내 채권 ETF는 33억원(0.07%)의 평가 이익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csun00@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6.7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6% 엔지켐생명... -0.24%
SK가스 -0.95% 영우디에스... +3.85%
SK디앤디 -0.12% 툴젠 +0.98%
지코 -2.83% CJ E&M -3.90%
SK하이닉스 -2.63% 코나아이 -0.9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24%
LG생활건강 +1.27%
한미약품 +1.10%
아모레퍼시... -0.81%
현대모비스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4.51%
카카오 -1.59%
고영 +3.31%
컴투스 -3.35%
클리오 +0.3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