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사흘 만에 1910선 회복…中 경제지표 호조

입력 2016-01-13 15:11:12 | 수정 2016-01-13 15:31:52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가 사흘 만에 1% 강세를 보이며 1910선을 회복했다. 중국 경제지표 호조와 위안화 환율 안정에 힘입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13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5.42포인트(1.34%) 오른 1916.28에 장을 마쳤다. 이날 코스피는 1900선을 회복하며 출발했다. 이후 장중 발표된 중국 12월 수출입 지표가 호조를 보이자 지수는 상승폭을 확대하며 1910선에 안착했다.

이날 발표된 12월 중국 무역수지는 위안화 기준 3820억5000만위안으로, 시장 전망치 3388억위안을 웃돌았다.

중국 해관총서는 지난해 12월 중국 수출이 위안화 기준으로 전년대비 2.3% 증가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12월 수입은 전년보다 4.0% 감소했다. 앞서 시장은 중국 수출과 수입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1%와 7.9%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용구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날 발표된 중국 수출입 지표가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호조를 보이면서 중국 시장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 전체에 대한 안정화로 연결됐다"며 "중국 위안화 환율의 변동성도 잦아들면서 코스피가 바닥권에서 오르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관은 2266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외국인은 5거래일째 순매도를 이어가며 558억원어치의 주식을 팔았다. 개인은 1888억원을 순매도했다. 프로그램은 차익과 비차익 모두 순매수로 전체 353억원 매수 우위를 기록했다.

섬유·의복을 제외한 전업종이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한화생명 삼성생명 동부화재 한국타이어 등을 빼고 대부분 오름세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0.7% 올랐다. 현대차 3인방도 동반 상승했다. 현대모비스는 1.86% 올랐다.

국내 건설주(株)가 지난 4분기 영업실적에 대한 기대감에 일제히 상승했다. GS건설은 13.46% 급등했다. 현대산업대림산업은 각각 15.72%과 8.99%뛰었다.

코스닥지수는 2% 이상 올랐다. 지수는 전날보다 14.73포인트(2.19%) 오른 686.03에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이 1145억원 매수 우위였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931억원과 14억원을 순매도했다.

한국맥널티는 중국 진출 소식에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한국맥널티는 이날 중국 콘텐츠 기업 위마오와 전략적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원·달러 환율은 3일 만에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6.30원 내린 120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88.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3% 바텍 -1.69%
현대산업 -0.11% 아이리버 -1.17%
SK디앤디 0.00% 케이프이에... +29.90%
SK가스 -1.54% 오스코텍 -1.89%
한미약품 -0.98% MP그룹 -2.6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BGF리테일 +0.48%
엔씨소프트 -0.39%
LG전자 +1.19%
KB금융 -0.54%
KT&G +2.1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8%
휴젤 -0.99%
CJ E&M 0.00%
톱텍 +2.35%
테스 +4.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물산 +1.80%
삼성에스디... +5.75%
LG이노텍 +7.69%
현대제철 +1.37%
롯데케미칼 -0.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6.28%
셀트리온 +0.62%
서울반도체 +9.07%
유진테크 +8.15%
에코프로 +6.9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