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증시, 3000선 붕괴 후 급반등…4개월來 최저

입력 2016-01-12 10:52:43 | 수정 2016-01-12 11:16:17
중국 상하이증시가 장중 3000선을 한 차례 내준 이후 반등세로 돌아섰다.

12일 오전 10시43분 현재 중국 상하이지수는 전날보다 15.99포인트(0.53%) 상승한 3032.69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지수는 0.31% 반등한 3026.16에 장을 출발한 뒤 개장 직후 하락 전환, 2990.90까지 저점을 낮추기도 했다.

장중 3000선이 무너진 것은 지난해 9월16일(저점 2983.54) 이후 4개월여 만이다.

같은 시각 CSI300지수도 1.52% 오름세다. 이 지수는 개장 초 0.2%대 약세를 보였다가 반등세를 나타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173.9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89% 툴젠 +0.14%
포스코대우 +4.04% 코미코 -14.81%
SK디앤디 0.00% 디에스케이 -7.41%
SK가스 -1.20% 엔지켐생명... -7.75%
미래에셋대... -0.21% 넥스트칩 +0.9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18%
LG전자 +3.76%
현대차 -1.47%
SK하이닉스 -0.21%
KB금융 +1.8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98%
컴투스 +2.13%
안랩 +19.94%
웹젠 -2.58%
아모텍 +2.3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