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퍼트롤

"40년 뒤 2056년, 코스피지수 3만 가능할까요"

입력 2016-01-04 16:09:17 | 수정 2016-01-04 16:17:40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금으로부터 40년 전인 1976년 코스피지수는 100을 밑돌았다. 지난해 마지막 거래일이었던 2015년 12월 30일 코스피지수는 1961.31로 마감했다.

코스피지수는 40년 만에 20배 가까이 급등했다. 그렇다면 앞으로 40년 뒤 코스피지수는 어느 수준까지 올라 있을까.

4일 황영기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40년 뒤에는 코스피지수가 3만포인트를 넘어서고 시가총액은 2경에 이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 회장은 이날 한국거래소 설립 60주년을 맞아 가진 타임캡슐 행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적은 편지를 캡슐에 넣어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금리가 정상화돼서 앞으로 40년 동안 평균 금리가 3~5% 수준이라고 가정하면 증시는 그와 2~3% 정도 차이가 난다"며 "이에 따라 5~8% 수익률이 난다고 보고, 해마다 평균 7%씩 성장하는 걸 가정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실제 코스피지수가 1000에서 2000포인트까지 올 때도 지수는 평균 7% 정도 성장했다며, 주식에 투자했을 때 7% 수익을 내지 못한다면 그 시장은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회장은 "40년 동안 평균 7%씩 성장한다고 계산하면 2056년에는 코스피지수가 3만포인트에 도달할 수 있다"며 "시가총액은 2경에 이르고 한국은 미국, 일본과 함께 세계 3위권 자본 시장에 들어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개별 주식이 7%씩 오른다는 건 아니지만 시장 전체로는 평균 7% 성장이 가능하다"며 "이를 고려할 때 노후를 바라보고 개별 종목보다는 코스피지수 전체에 투자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장기적으로 볼 때 미국이나 유럽처럼 성장 잠재력이 떨어지는 국가보다는 중국, 베트남 같은 신흥국에 투자하는 게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황 회장은 삼성투자신탁운용과 삼성증권, 우리금융과 KB금융지주 등 증권업계와 은행업계 전반을 두루 거친 금융업계 최고 전문가다. 소신있는 발언과 공격적인 경영 스타일로 '검투사'란 별명이 따라다닌다.

40년 뒤 타임캡슐이 열렸을 때 황 회장이 적어보낸 편지 속 전망은 얼마나 맞을까. 그 역시도 "막상 써놓긴 했지만 나조차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