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증시, 제조업 지표 부진에 하락…장중 3400선도 내줘

입력 2016-01-04 11:43:00 | 수정 2016-01-04 11:43:39
중국 증시가 신년 첫 거래일부터 급락세를 보이며 장중 3400선을 내줬다. 중국 제조업 경기지표가 기대에 못 미치면서 투자심리가 차가워진 것으로 풀이된다.

4일 오전 11시40분 현재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4.30포인트(2.95%) 하락한 3434.88을 기록했다.

이날 상하이지수는 3500선에서 장을 출발한 뒤 낙폭을 확대하면서 4% 넘게 하락했다. 장중 3395.81까지 빠졌다가 낙폭을 일부 줄인 모습이다.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 등이 발표한 지난해 12월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48.6보다 0.4포인트 하락한 48.2로 집계됐다. 이는 시장 전망치 48.9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중국 민간 제조업 PMI는 지난해 3월 이후 10개월 연속으로 경기 확장위축 기준선인 50을 밑돌았다. 이 지표는 50선을 웃돌면 경기확장, 밑돌면 경기위축을 의미한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1.8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2% 지엘팜텍 -0.93%
현대산업 -0.57% 현성바이탈 -22.54%
SK가스 -0.42% 아모텍 +1.81%
SK디앤디 -0.11% 엠게임 -0.21%
삼성전자 -0.73% 동아화성 +1.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0.00%
신한지주 0.00%
SK하이닉스 0.00%
KB금융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0%
메디톡스 0.00%
휴젤 0.00%
테스 0.00%
지스마트글...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